휴온스, 美 워싱턴 주정부 마스크 공급 업체 선정
상태바
휴온스, 美 워싱턴 주정부 마스크 공급 업체 선정
  • 나정란 기자
  • 승인 2020.06.30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산 마스크 미국 정부기관 수출 최초...휴온스USA 통해 7월 KF94 공급

휴온스(대표 엄기안)가 국내 업체 최초로 미국 워싱턴 주정부에 KF94 마스크를 공급한다.

휴온스는 지난 5월 미국에 방역용품 첫 수출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약 6건의 추가 계약을 진행한 바 있다. 거래 규모는 약 80억원이다. 또 이번에는 워싱턴 주정부의 마스크 공급 업체로 신규 선정됐다.

이번 업체 선정은 미국 내 코로나19 급격한 확산으로 방역용품 수급에 비상이 걸린 상황에서 그동안 휴온스가 워싱턴 주정부에 빠르고 안정적으로 방역용품을 공급하고 신뢰를 쌓으면서 성사됐다.

휴온스는 미국 및 글로벌 바이오·헬스케어 시장 공략을 위해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에 설립한 미국 법인 ‘휴온스 USA(HUONS USA, INC.)’를 통해 지난 5월부터 각종 방역용품들을 공급하고 있다.

당초 워싱턴 주정부는 중국산 KN95 마스크를 수입할 계획이었지만, 휴온스의 지속적인 노력으로 국산 KF94 마스크 수입을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산 마스크의 미국 정부기관 수출은 이번이 처음이며, 휴온스가 공급하는 마스크 전량은 미 워싱턴대 의과대학을 통해 의료 현장에서 사용될 예정이다.

휴온스는 1차 수주 물량을 7월 초 미국으로 전량 출하할 예정이며, 하반기 주정부 본 물량에 대한 논의도 상당 부분 진행된 만큼 조속히 추가 공급에 나설 계획이다.

엄기안 대표는 “이번 마스크 공급 업체 선정은 휴온스 방역용품의 우수한 품질을 재확인 받았다는 의미와 더불어 워싱턴 주정부와의 신뢰 관계가 돈독해졌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워싱턴주 뿐 아니라 뉴욕주 등에서도 KF94마스크, 방역용품, 코로나19 키트, 의약품 등에 대한 문의가 이어지고 있어 조만간 추가 수출도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휴온스그룹은 코로나19 사태로 전세계가 의료 공황 상태에 직면해 있는 현 상황을 타개하고 감염병 확산 방지에 앞장서기 위해 코로나19 진단 키트(RT-PCR, 항체, 항원) 및 긴급 의약품(마취제, 진정제), 소독제 등 국내외 공급에 앞장서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