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사망자, 만성폐질환자로 최근 폐렴 악화
상태바
‘코로나19’ 사망자, 만성폐질환자로 최근 폐렴 악화
  • 김정우 기자
  • 승인 2020.02.21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 환자 다른 상태도 고려해야...감염 경로는 조사 중
국내 확진 환자 21일 현재 156명...국민행동수칙 숙지하고 일상생활 준수 당부
정은경 본부장
정은경 본부장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본부장 정은경)는 21일 오전 9시 현재, 전일 오전 9시 대비 74명(전일 16시 대비 52명)이 추가되어 현재까지 156명이 확진됐으며, 이 중 139명이 격리 입원 중이라고 밝혔다. 또 1만1953명은 검사 음성, 2707명은 검사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국내 신고 및 관리 현황 (2.21일 09시 기준, 1.3일 이후 누계)

본부에 따르면 전일 오전 9시 이후 새로 확인된 환자 74명 중 62명은 대구·경북 지역에서 12명은 그 외 지역에서 확인됐다. 또 74명 중 지역에 관계없이 신천지대구교회 사례 관련 환자는 44명, 청도대남병원 관련 14명(사망자 1명 포함), 새로난한방병원 관련 1명으로 집계됐으며 15명은 기타 조사 중이다.

2월 20~21일 사이 신규 확진된 74명 관련 지역별 현황 등 (2.21일 09시 기준)
2월 20~21일 신규 확진된 74명 관련 지역별 현황 등 (2.21일 09시 기준)

신천지대구교회 사례와 관련, 대구광역시를 중심으로 해당 신도 명단을 확보해 현재 유선 연락으로 증상 유무를 확인해 자가격리 수칙 등을 안내하고 증상이 있는 경우 신속히 검사토록 조치했다. 대구광역시 발표 자료에 따르면 사전+추가 1차 조사대상 4475명 중 544명이 증상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청도 대남병원 사례와 관련해서는 즉각 대응팀이 경상북도와 함께 감염원을 조사하고 방역조치를 시행 중이다. 해당 의료기관 종사자 및 입원환자 등에 대한 전수 검사가 진행 중이며, 현재까지 총 16명의 확진 환자를 확인했다. 의료진 등 직원 5명, 입원환자 11명(사망자 1명 포함)이다. 해당 병원 내 환자 발생이 정신병동 중심으로 발생한 것으로 확인돼 해당 병동에 입원해 있던 환자 92명은 검사 결과에 따라 격리병원 등 타 병원으로 이송 조치하고 노출된 직원은 자가격리 조치 중이다. 또 외래 진료와 신규 입원은 중단했다.

대남병원 사망 사례는 청도 대남병원에 오랜 기간 입원해 있었고, 과거부터 만성폐질환이 있던 환자로 최근 폐렴이 악화 되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중앙임상TF는 현재까지 코로나19 감염에 의한 폐렴이 사망과 연관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나, 환자의 다른 상태도 함께 고려될 필요가 있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31번째 환자 면담 및 위치추적 등을 통해 해당 환자가 2월 초 청도지역에 온 것은 확인했으나 대남병원이나 장례식장은 방문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감염경로에 대해서는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 두고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서울 종로구 지역 사례 역학조사에 따른 추정 감염경로
서울 종로구 지역 사례 역학조사에 따른 추정 감염경로

본부는 서울 종로구 지역을 중심으로 발생한 사례에 관한 역학조사 경과도 발표했다. 현재까지 총 4명의 확진환자가 1월 28일부터 31일 사이 종로노인종합복지관에 방문한 적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으며, 해당 환자들은 모두 동일한 시간대에 복지관 내 식당을 이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 4명은 29번째(38년생, 남성), 56번째(45년생, 남성), 83번째(44년생, 남성), 136번째(36년생, 남성)이다.

83번째 환자는 6번째(64년생, 남성) 환자가 1월 26일 방문했던 종로구 소재 교회(명륜교회)를 동일한 시간대에 방문한 것으로 확인돼 6번째 환자로부터 감염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추정했다.

각 환자들의 증상 발현일을 고려하면 29번째 환자(2월 5일 발현)와 56번째 환자(2월 5일경 발현), 136번째 환자(2월 1일경 발현)는 종로노인종합복지관에서 83번째 환자에게 감염되었을 것으로 추정했다. 또 30번째 환자(52년생, 여성)는 29번째 환자의 배우자로 29번째 환자로부터의 감염을, 112번째 환자(41년생, 여성)는 136번째 환자의 배우자로 136번째 환자로부터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아울러, 121번째 환자(서울 성동구 발생)는 40번째 환자(43년생, 남자)의 배우자로 새롭게 감염돼 20일 16시 추가 발표됐으며 현재 현재 서울의료원에 격리 입원 중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현재 일부 지역을 중심으로 지역사회 전파가 확인되는 상황”이라며 “해당 지역 등을 중심으로 환자를 신속히 발견하고, 발견된 환자는 신속히 격리하며, 적극적 치료를 진행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2월 중 신천지대구교회를 방문하거나 방문자와 접촉한 경우, 외부 활동을 자제하고 자택에 머물면서, 손씻기 및 기침예절을 준수하는 한편,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기침, 인후통, 호흡곤란 등) 발현 여부를 면밀히 관찰하면서 증상 발현 시 즉시 관할 보건소로 신고할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