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중앙의료원과 산하 8개 의료기관 감염병 공동 대응
상태바
가톨릭중앙의료원과 산하 8개 의료기관 감염병 공동 대응
  • 박진옥 기자
  • 승인 2022.01.08 1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성모병원, 국내 5번째 수도권 감염병 전문병원 유치 힘 모아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병원장 홍승모 몬시뇰)은 지난 7일 가톨릭중앙의료원 및 산하 8개 의료기관과 감염병 예방 및 관리, 유행과 위기상황 대비 및 대응 역량 강화를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가톨릭중앙의료원과 인천성모병원을 비롯한 산하 8개 의료기관은 의과대학과 간호대학을 포함해 8개 수련병원에 총 2800여 의사인력과 6500여 병상을 확보하고 있다.

업무협약에는 △인천성모병원(병원장 홍승모)과 △가톨릭중앙의료원(의료원장 이화성)을 비롯해 △서울성모병원(병원장 윤승규) △여의도성모병원(병원장 윤승규) △의정부성모병원(병원장 한창희) △부천성모병원(병원장 김희열) △은평성모병원(병원장 최승혜) △성빈센트병원(병원장 임정수) △대전성모병원(병원장 김용남) 등 가톨릭중앙의료원과 산하 8개 의료기관이 모두 참여했다.

협약에 따라 이들 기관은 △의료원을 중심으로 감염병 협력 네트워크 구축 및 위기상황 공동 대응계획 수립 및 이행 △수도권 지역 감염병 대량 발생 시 권역 감염병 전문병원을 중심으로 공동 대응에 함께 나선다.

특히 감염병 대유행 시 감염병 공동 대응계획에 따라 병상, 의료인력, 환자 진료, 전원체계 구축 및 운영에 서로 협력하고, 평시 감염병 대응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교육과 위기 상황을 가정한 모의훈련을 비롯해 심포지엄, 포럼 등 토론회의 공동 개최를 통해 감염병 예방 및 관리 전략과 방법을 함께 개발하고 공유한다.

한편, 질병관리청은 오는 13일까지 인천, 서울, 경기, 강원 소재 상급종합병원 등을 대상으로 수도권 감염병 전문병원 공모를 진행한다. 질병청은 신청 의료기관 중 1곳을 선정해 36병상(중환자실 6, 음압병실 30), 외래관찰병상 2개, 음압수술실 2개 등 조성에 449억여 원을 지원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