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성모병원 '외과' 위상 높여
상태바
서울성모병원 '외과' 위상 높여
  • 박진옥 기자
  • 승인 2021.11.26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외과학회·의사회 추계학회서 우수연구상 다수 수상
(왼쪽부터) 김창환 전공의, 김은영 교수, 임경무 전공의
(왼쪽부터) 김창환 전공의, 김은영 교수, 임경무 전공의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외과 의료진이 최근 열린 대한외과의사회 제73회 대한외과학회 및 대한외과의사회 제2021년 추계학술대회(Annual Congress of KSS 2021 & 73th Congress of the Korean Surgical Society)에서 우수연구상을 비롯한 다수의 상을 받으며 병원의 위상을 드높였다.

학회는 27개국 3265명이 참가한 국제학술대회로, 16개의 외과 분과 학회 및 6개의 산하연구회가 참여하는 국내 최대규모의 외과 학술대회다. 수상은 대한외과학회에 매년 제출되는 수백 편의 연구 논문 초록 중 우수 연구를 선정, 구연 발표를 통해 확정된다.

우수 연구상(Best Investigator Award – Award for Excellence)을 수상한 중환자 외상외과 김은영(교신저자, 제1저자 흉부외과 이원영)교수팀은 복강내감염에 의한 패혈증성 쇼크의 수술 후, 임상적 악화를 일으키는 혈액 내 내독소의 양을 줄여 예후를 개선하는 연구를 발표했다.

혈중 내독소 수치를 줄여 염증반응과 장기손상을 막는 것이 이번 연구의 목적으로, 응급수술 직후 혈중 내독소 수치가 0.54 이상인 경우 혈액관류술 시행을 통해 내독소 수치를 낮춰 사망률 감소 효과를 확인했다.

특히, 이번 학회에서는 전공의들의 활약이 주목됐다. 학회 최초로 전공의들이 우수 연구자상(Best Investigator Award)을 수상, 국내 최고 수준의 의학 교육 기관의 명성을 더했다.

우수상(Award for Excellence)을 수상한 외과 전공의 김창환은 ‘복부 수술 후 급성 신장손상을 입은 수술 중환자실 환자의 프리셉신 수치 변화를 이용한 수술 후 패혈증 예측에 관한 연구’(교신저자 중환자외상외과 김은영)를 시행했으며, 임경무 전공의는 ‘복부수술 후 중증환자의 영양상태 파악 및 고위험환자의 영양보충대상 제안’(교신저자 중환자외상외과 김은영)을 발표, 장려상(Award for Outstanding Effort)을 수상했다.

이번 학회에서 외과 전문의들과 다수의 연구를 진행하며 팀을 이끈 김은영 교수는 “많은 이들에게 도움이 되는 의사가 되도록 앞으로도 꾸준한 연구와 진료에 정진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