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데이터 중심 만성질환 관리 9개국에 전수
상태바
빅데이터 중심 만성질환 관리 9개국에 전수
  • 최수연 기자
  • 승인 2021.11.22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보공단, ‘2021년 개발협력 국제워크숍’ 열고 협력사업 발굴 모색

건보공단이 유럽․아시아 등 9개국에 우리나라 건강보험 지식을 전수하고, 국제개발협력사업 발굴 가능성을 모색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김용익)은 지난 16~19일, 유럽‧아시아‧중남미대륙 총 9개국 보건의료 관계자를 대상으로 2021년 ‘국제개발협력사업 워크숍’을 개최, 한국의 건강보험제도와 장기요양보험제도를 소개하고 공단이 보유하고 있는 클라우드 기반의 온라인 교육 플랫폼을 통한 양방향 맞춤형 건강보험제도를 강의했다.

포스트 코로나 이후 국제사업 발굴을 목적으로 진행된 워크숍은 참가국 제도발표, 심층 토론, 다자개발은행과 한국 공여기관의 국제개발협력 사업 소개 등으로 진행됐다.

워크숍 참가국은 총 9개국으로 네팔, 캄보디아, 우크라이나, 벨라루스, 아제르바이잔, 멕시코, 코스타리카, 세인트 루시아, 세인트 빈센트 그레나딘의 보건의료 관계자가 참가했으며, 국제사업의 재원을 보유하고 있는 다자간개발은행인 세계은행(WB), 미주개발은행(IDB)은 물론 국내 공여기관인 한국개발연구원(KDI), 한국국제협렵단(KOICA), 한국국제보건의료재단(KOFIH) 총 5개 기관이 참여했다.

이번 워크숍 주요 주제인 “만성질환”은 전 세계적으로 인구 고령화와 생활습관 및 식생활 변화로 꾸준히 증가, 최근 코로나19 상황으로 그 중요성이 더욱 부각되고 있다.

고혈압·당뇨병 등의 만성질환은 건강수명 단축과 의료비 증가로 인한 가계의 의료비 부담을 가중시키고 각국의 보건의료 재정안정성을 위협하는 주된 원인이다.

공단은 워크숍에서 만성질환 관리 데이터 기반의 맞춤형 건강관리 사례 등을 제공, 동유럽 ․ 동남아 ․ 중남미 국가 등을 대상으로 치료에서 예방으로의 건강 패러다임 전환을 강조했다. 특히 코로나 이후 개인의 건강증진 관심을 유도하고 실질적인 사업이 연계될 수 있도록 국내외 유수 재원 보유기관과의 공동 추진으로 더 큰 의미가 있다고 덧붙였다.

국제개발협력 워크숍을 총괄 기획한 건보공단의 글로벌협력실 강상백 실장은 “이번 개발협력 온라인 국제워크숍을 통해 K-건강보험제도의 우수성을 전 세계에 전파하고, 전 세계가 직면한 초고령화 시대를 대비해 K-장기요양보험제도 및 빅데이터 중심의 만성질환 관리 등 다양한 분야의 미래 국제개발협력사업 발굴의 토대를 마련하는 기회가 되었다”고 평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