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ST, 골다공증치료제 ‘악토넬 정’ 국내 독점 판매
상태바
동아ST, 골다공증치료제 ‘악토넬 정’ 국내 독점 판매
  • 박진옥 기자
  • 승인 2021.10.07 12: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리본 주사제와 함께 다양한 치료옵션 제공...시너지 기대

동아에스티(대표 엄대식)는 사노피 골다공증치료제 ‘악토넬 정(성분명 리세드로네이트) 35mg, EC 35mg, 150mg’을 병·의원에 독점 판매 및 유통한다고 7일 밝혔다.

악토넬 정은 비스포스포네이트(Bisphosphonate) 계열의 골 흡수 억제제다. 체내에 흡수된 후 뼈의 하이드록시아파타이트(hydroxyapatite)에 결합, 파골세포에 의한 골 흡수를 억제함으로써 골밀도를 개선하는 동시에 뼈의 질을 튼튼하게 해 골절의 위험성을 낮춘다.

특히, 경쟁 제품에 비해 복용 후 6개월 시점부터 골다공증성 골절의 상대위험감소율(Relative Risk Reduction, RRR)을 감소시키고, 척추, 고관절 및 비척추 골절 위험을 감소시키는 효과를 입증했다. 또 위장관계 부작용 발생률이 낮다.

악토넬 정 35mg은 주1회 식사 30분 전 또는 식사 2시간 후 복용으로 폐경 후 여성의 골다공증 치료와 예방, 남성의 골다공증 치료에 효과를 나타낸다. 악토넬 EC정 35mg은 장용정으로, 주 1회 식사와 관계없이 복용, 폐경 후 여성의 골다공증 치료에 효과를 나타낸다. 악토넬 정 150mg은 월 1회 식사 30분 전 또는 식사 2시간 후 복용으로 폐경 후 여성의 골다공증 치료에 사용된다.

국내 골다공증치료제 시장은 지난해 아이큐비아(IQVIA) 기준 약 2480억 원으로, 골다공증치료제 가이드라인은 환자가 골절이력이 있는 경우 골 흡수 억제제, 없는 경우 골 형성 촉진제 사용을 권고하고 있다.

골 형성 촉진제 테리본 주사제를 보유하고 있는 동아에스티는 골 흡수 억제제 악토넬 정과 함께 의료진들에게 다양한 치료 옵션을 제공, 제품 판매의 시너지를 만들어 낼 계획이다.

동아에스티 관계자는 “악토넬 정은 리세드로네이트 성분의 오리지널 치료제로 국내에 허가 받은 이후 꾸준히 판매되면서 그 효과와 안전성을 입증해 왔다”며 “테리본과의 시너지와 식전 식후 상관없이 복용할 수 있어 환자의 선호도가 높은 악토넬 EC정 35mg을 앞세워, 국내 골다공증치료제 시장에서의 판매 점유율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악토넬 정 35mg은 11월 초부터 공급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