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감염력 증상 발현 이후 최장 12일
상태바
코로나19 감염력 증상 발현 이후 최장 12일
  • 최수연 기자
  • 승인 2021.02.02 1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대병원-고대의대, 경·중등증 환자 바이러스 배양 가능 기간 연구
(왼쪽부터) 정진원-박만성 교수
(왼쪽부터) 정진원-박만성 교수

코로나19 경증 및 중등증 환자에서 바이러스 전파 가능 기간이 증상 발현 이후 12일 이내인 것으로 밝혀졌다.

중앙대학교병원(병원장 이한준) 감염내과 김민철·정진원·최성호 교수 연구팀은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미생물학교실 박만성 교수 연구진과 함께 ‘코로나19 입원환자의 코로나19 바이러스 배양 가능 기간(Duration of Culturable SARS-CoV-2 in Hospitalized Patients with Covid-19)’에 관한 연구 논문을 2일 공개했다.

연구팀은 중앙대병원에 입원한 경증 및 중등증 코로나19 환자의 상기도 검체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를 배양하여 얼마나 오랫동안 ‘감염력 있는 바이러스(viable virus)’가 배출되는지 평가했다.

연구 결과, 코로나19 확진 환자에서 PCR 검사 결과가 음성이 되기까지는 증상 발현 이후 34일(중간값)이 소요되었지만, 감염력 있는 바이러스를 확인하는 배양검사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제거되기까지는 7일(중간값)이 걸렸다. 그리고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증상 발현 이후 최장 12일까지 배양됐다.

즉, 경증 및 중등증 코로나19 환자에서 전파 가능 기간은 증상 발현 이후 중간값 7일, 최대 12일까지로 밝혀졌다.

고려대학교 박만성 교수는 “이 연구에서 코로나19 환자의 50%에서 증상 발현 이후 1달 이상 PCR 검사에서 양성을 보였지만, 바이러스 배양으로 검사했을 때 감염력 있는 바이러스는 증상 발현 이후 1주일 내에 소실되었다”고 말했다.

중앙대학교병원 정진원 교수는 “경증 및 중등증 코로나19 환자에서 감염력 있는 바이러스는 증상 발현 이후 최장 12일까지 검출됐다”며 “이번 연구를 통해 코로나19 환자의 적절한 격리기간을 정하고, 밀접접촉자의 이차전파의 위험성 평가에 과학적인 근거를 제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