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T, 유해화학물질 분해 박테리아 발견
상태바
KIT, 유해화학물질 분해 박테리아 발견
  • 나정란 기자
  • 승인 2020.03.04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천 퇴적물 정화역할 기대...환경오염 해결에 큰 역할

유해화학물질에서도 생존이 가능하고 향후 하천 퇴적물에서 정화역할까지 기대 할 수 있는 박테리아가 발견돼 환경오염 해결에 큰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안전성평가연구소(소장 송창우, KIT)는 다환방향족탄화수소 중 하나인 페난트렌(phenanthrene)이 있는 유해한 환경에서 박테리아가 생체막지질의 변화를 통해 생존한다는 것을 밝혀냈다.

다환방향족탄화수소는 발암성 및 변이성과 같은 독성을 나타내며 산업현장에서 발생하는 부산물로서, 환경이나 토양에서 빈번하게 관찰되는 위험물질이다. 이 중 페난트렌은 토양환경에 고농도로 존재하는 다환방향족탄화수소계 화학물질이다.

안전성평가연구소 환경화학연구그룹 손종철 박사는 이번 연구를 통해 스핑픽시스(Sphingopyxis) 박테리아에 의한 페난트렌 분해 효율을 파악하고 생체막지질의 변화를 확인했다.

일반적으로 박테리아들은 페난트렌에 노출 시 생체막에 축적되어 세포기능에 악영향을 미쳐 세포사멸을 초래한다. 하지만 Sphingopyxis 박테리아는 지질 이중층을 형성하고 음이온성 지질을 축적하며, 이를 통해 생체막의 안전성을 증가시켜 독성환경에서도 성장하는 모습을 확인했다.

Sphingopyxis 박테리아의 적응 메커니즘 모식도
Sphingopyxis 박테리아의 적응 메커니즘 모식도

또 Sphingopyxis 박테리아는 페난트렌을 에너지원으로 사용하는 특징도 갖췄다. 이러한 특징은 Sphingopyxis 박테리아가 생물정화를 목적으로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분석됐다.

향후 Sphingopyxis 박테리아는 다양한 독성에 적응하는 고부가가치 미생물들을 찾기 위한 지표로 사용될 예정이며, 안전성평가연구소가 직접 배양한 박테리아 그룹들은 현재 미생물 은행에 분양된 상태다.

서종수 경남분소장은 “이번 연구를 기반으로 유해화학물질을 분해할 수 있는 미생물들을 찾아내 생분해성 기술을 선도, 환경문제 해결의 실마리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생태환경분야 국제전문학술지(SCI) Ecotoxicology and Environmental Safety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