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췌장암', 초기 증상 없고 전이·재발 많아... "조기 발견 중요"
상태바
'췌장암', 초기 증상 없고 전이·재발 많아... "조기 발견 중요"
  • 이주영 기자
  • 승인 2024.02.13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석기 이대서울병원 암센터장(외과)
이대서울병원 민석기 암센터장(외과)
이대서울병원 민석기 암센터장(외과)

새해, 국가검진 대상자가 바뀌며 검진이 다시 시작됐다. 올해는 2024년 짝수 해로, 짝수 해에 태어난 사람들이 국가검진 대상자가 된다. 국가검진은 나이와 성별 등에 맞춘 총체적 기본 검진을 잘 포함하고 있지만 기본 검진 외에도 검진 시 신경 써야 할 장기가 있다. 바로 뱃속 깊은 곳에 숨겨진 장기 '췌장'이다.

췌장은 배 안쪽, 위장의 뒤쪽에 위치하고 있는 15cm 정도의 가늘고 긴 장기다. 췌장은 십이지장으로 소화액인 췌장액을 내보내고 우리가 잘 알고 있는 인슐린 등의 호르몬을 혈관으로 분비하는 기능을 한다.

이 췌장에 암이 생기는 것을 '췌장암'이라고 하는데 췌장암은 대한종양외과학회에 따르면 우리나라 암 발생 8위, 사망률은 5위에 달한다. 우리나라에서는 발병률이 그리 높지 않았지만 최근 서구화된 식습관과 생활습관 변화 등으로 인해 환자가 인구 10만 명 당 10명 이상으로 꾸준히 늘면서 서양만큼의 발병률을 보이고 있다.

이 췌장에 생기는 암은 초기 증상은 없는데 재발 확률이 높고 쉽게 전이되는 암으로, 수많은 암 중 예후가 가장 나쁜 암으로 알려져 있다. 때문에 조기 발견과 치료가 절대적이다. 50세 이상의 중장년층에서 최근 급격한 체중 감소가 있거나 알 수 없는 복부 또는 등의 통증이나 설명하기 어려운 불편감, 약물 치료에도 지속되는 소화 불량, 갑작스러운 당뇨 발병 등의 증상이 있을 때는 췌장암을 의심하고 병원을 찾아야 한다.

또 가족 종 췌장염·췌장암 환자가 있을 경우, 과거 실시한 건강검진에서 췌장염이나 췌장 낭종 등이 발견되었을 경우 전문의를 찾아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관리를 받아야 한다.

이대서울병원 민석기 암센터장(외과)은 "췌장암은 뚜렷한 원인이 밝혀진 암은 아니다. 다만 흡연, 음주, 고지방식이, 비만, 당뇨병이 있을 경우 위험도가 올라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라며, "췌장암 가족력이 없더라도 위험인자를 가졌을 경우 췌장암을 특히 경계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췌장암은 암이 진행된 후에 발견될 경우 수술로 절제할 수 있는 수준의 환자는 20~30% 밖에 되지 않는다. 또 췌장과 주변 림프절을 제거한 후에도 암이 쉽게 재발하고 다른 장기로 전이되기 때문에 매우 위험하다. 만약 수술로 절제가 어려운 단계만큼 췌장암이 진행됐다면 진단 후 평균 생존기간은 6개월밖에 되지 않는다.

민 센터장은 "췌장암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조기 발견과 빠른 수술"이라며, "평소 췌장암 위험 인자를 많이 가졌거나 의심 증상이 약간이라도 있다면 건강검진 시 본인 부담 비용이 좀 추가되더라도 복부 초음파나 CT 등 영상 검사를 반드시 추가하고 검진하는 것이 좋다"라고 말했다.

이어 "췌장암 진단을 받았더라도 수술로 절제가 가능한 경우도 있고 항암화학요법, 방사선 치료와 보존 치료 등 시도해 볼 수 있는 치료도 점차 많아지고 있다"라며, "너무 큰 걱정 없이 최대한 빠르게 간담췌 전문의를 찾아 적절한 의학적 도움을 받고 치료해 나갈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