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 '기운목', 치료시기 놓치면 두개골 변형·척추측만증 위험
상태바
아기 '기운목', 치료시기 놓치면 두개골 변형·척추측만증 위험
  • 이주영 기자
  • 승인 2024.02.13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현이 중앙대병원 재활의학과 교수
중앙대병원 재활의학과 신현이 교수
중앙대병원 재활의학과 신현이 교수

신생아가 태어나서 3~4개월이 되면 아기는 중력을 이기고 목을 가눠 수평으로 목을 세울 수 있는데, 아기가 한쪽만 보거나 고개가 한쪽으로 기울어지는 경우 병원을 찾아 정확한 진단을 해 볼 필요가 있다.

얼굴이 수평에서 좌우 측으로 돌아가거나 목이 한쪽으로 기울어진 것을 우리말로 '기운 목'이라고 하는데, 신체 면의 위치에 따라 '사경(斜頸, torticollis)' 또는 '측경(側頸, laterocollis)'으로 구분할 수 있다.

'사경'은 얼굴 앞면이 수평면상에서 좌측 혹은 우측으로 회전돼 얼굴이 돌아간 상태이고, '측경'은 머리가 좌측 또는 우측으로 기울어져 귀가 어깨에 가까워진 상태를 말한다.

중앙대병원 재활의학과 신현이 교수는 "신생아 시기에도 목이 기울어져 있거나 얼굴이 한쪽으로 돌아가 있는 상태가 지속돼 치료를 하지 않게 되면 성장하면서 눈, 이마, 턱 등 얼굴 부위가 비대칭적으로 보이거나 추후 척추측만증이 동반될 위험이 있어 조기에 진단해 치료할 필요가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우측 사경 환아의 경우 좌측 측경이 동반된 경우가 많은데, 측경을 '사경'으로 오인해 좌측 측경 환아를 좌측 '사경'으로 진단해 보호자들이 반대로 운동을 하는 경우가 많다"라며, "혼자서 유튜브나 인터넷을 보고 따라 하기보다는 병원에 와서 정확한 진단을 받고 치료를 하는 것이 꼭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사경의 다양한 원인 중에는 영아 사시, 경추 기형, 조기골유합증, 뇌종양과 같은 심각한 신경학적 이상을 동반하는 원인이 있어, 반드시 물리치료 시작 전에 감별해야 하며, 드물지만 심각한 문제로 인한 사경이 있을 수 있어 집에서 유튜브 영상만 보고 따라 하기보다는 병원에서 정확한 진단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

특히, 기운 목 중에도 대표적으로 '선천성 근육성 사경'은 귀 뒤에서 목을 잇는 굵은 근육인 '흉쇄유돌근'의 두께가 늘어나거나 짧아지는 경우, 또는 결절이 생기는 경우를 말하는데 초음파 검사 등을 통해 진단할 수 있다.

'선천성 근육성 사경'의 경우 운동 범위가 제한돼 한쪽으로만 보는 등의 자세를 취하게 되면 두개골이 눌려 변형이 일어나는 '사두증'이나 고관절이 불안정하거나 탈구되는 '고관절 이형성'이 동반될 수 있기 때문에 빠른 치료가 반드시 필요하다.

신 교수는 "선천성 근육성 사경 아이의 80% 이상이 교정 연령 3개월 이전에 치료를 한다면 대부분 호전된다. 6개월까지도 좋은 예후를 기대할 수 있는데 돌 때까지도 꾸준한 운동을 한다면 호전이 가능하다"라며, "하지만 재활운동 치료에 반응하지 않거나 정도가 심한 경우에는 사경의 다른 원인을 위한 검사나 수술적 치료를 고려해 볼 수 있다"라고 말했다.

한편, 기운 목이라도 병원에서 초음파 검사상에 이상이 없는 경우는 '자세성 사경'이라고 해 한쪽을 주로 보는 사경보다는 정면에서 목이 한쪽으로 기울어진 측경이 더 많은데 이러한 경우에는 근육에 이상이 있는 경우보다는 치료 경과가 좋다.

아기의 기운 목은 조기에 진단하면 대부분 재활운동을 통해 치료할 수 있는데, '뒤통수가 왼쪽으로 기우는 경우' 오른쪽으로 머리를 기울이고, '뒤통수가 오른쪽으로 기우는 경우' 반대쪽인 왼쪽으로 머리를 기울여 근육 스트레칭을 하는 반복적인 근육 스트레칭 방법과 목을 가누기 가능한 시기부터는 목 근육 강화 운동을 통해 치료할 수 있다.

또한, 평소 아이를 안을 때 아기의 목이 기우는 방향으로 돌아보도록 몸통과 어깨를 고정해 안아야 하는데, '아기의 뒤통수가 왼쪽으로 기우는 경우' 아이가 왼쪽으로 돌아보도록 몸통과 어깨를 고정해 안아주는 것이 좋다.

그리고 아이가 잠을 잘 때도 아기의 목이 기우는 방향으로 바라보면서 자도록 유도해야 하는데, '아기의 뒤통수가 오른쪽으로 기우는 경우' 아이가 오른쪽을 바라보면서 자도록 도와주는 것이 좋다.

모유 수유 시에도 아기의 목이 왼쪽으로 기울면 엄마의 가슴이 아이의 왼쪽으로 오도록 자세를 잡고, 목이 오른쪽으로 기우는 경우에는 엄마의 가슴이 오른쪽으로 오도록 자세를 잡고 모유를 먹여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