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인도네시아 세포치료제 사업 가속화
상태바
대웅제약, 인도네시아 세포치료제 사업 가속화
  • 최수연 기자
  • 승인 2024.02.13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지 보건부로부터 줄기세포 처리허가 획득, 재생의료 시장 공략 첫걸음

대웅제약이 인도네시아에서 재생의료 시장 공략을 본격화한다. 13일, 대웅제약은 현지 법인 대웅바이오로직스가 인도네시아 보건부로부터 줄기세포 처리시설 허가(Lab Operational License)를 취득했다고 밝혔다.

줄기세포를 연구하고 생산하는 시설에 대한 허가로, 인도네시아 보건부(Ministry of Health, MOH)와 식약처(BPOM)는 위생, 안전, 품질 관리 등 공정 전반의 역량 검증하고 현장 실사까지 진행해 최종 승인한다.

줄기세포는 모든 종류의 세포로 분화할 수 있고 스스로 복제할 수 있는 세포로, 손상된 인체 조직이나 장기 재생에 꼭 필요하다. 대웅제약은 이번 ‘줄기세포 처리시설’ 허가 취득을 통해 재생의료 사업의 핵심인 '줄기세포'를 현지에서 취급할 수 있게 됐다.

인도네시아 제약시장은 2022년 기준 13조원 규모로, 2026년 18조 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인구 증가와 빠른 고령화로 암, 퇴행성 뇌 질환 등 난치성 질환이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대웅제약은 현지 법인 대웅바이오로직스 인도네시아를 통해 현지 병∙의원과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난치성 질환 치료를 위한 연구를 추진한다. 병∙의원에서 사용될 수 있는 줄기세포에 대한 생산, 처리 공정을 자체적으로 수행하여 필요 기관에 제공을 시작으로 ▲재생치료술 ▲세포치료제 ▲바이오 소재 에스테틱 시장에 진출할 계획이다.

회사 관계자는 “현지 진출한 국내 기업 중 최초로 줄기세포 처리시설 허가를 획득한 만큼 바이오 재생의료는 물론 난치성 질환 치료제 연구개발 및 사업화도 함께 추진할 것”이라며 “대웅제약은 인도네시아 제약∙바이오 산업과 동반 성장해 인도네시아가 글로벌 바이오 허브로 성장에 앞장설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