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보단 더 행복한 삶을 살고 싶은 분들에게 드리는 세 가지 선물
상태바
과거보단 더 행복한 삶을 살고 싶은 분들에게 드리는 세 가지 선물
  • 이말순 편집위원
  • 승인 2023.12.03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편은 지금 무엇을 하고 있을까요.

우리 딸아이는 수업을 잘 받고 있는지 모르겠어요. 그때 힘들더라도 과외를 시켰어야 했는데.

이번 주 말에 구청 지도점검이 있는데…….너무 걱정이 돼요.”

 

얼굴에 근심이 가득 찬 내담자에게 무슨 생각을 하고 있어요라고 물었더니 걱정이 쏟아진다. 그녀는 너무도 성실한 사회복지사이며, 매사에 걱정이 많은 내담자다. 그 걱정 탓에 상담에 와서조차 끊임없이 걱정을 하고 있다.

다시 그녀에게 물었다.

지금 남편과 딸아이를 또한, 자신의 일을 많이 사랑하고 있군요.”

그러자 그녀는 바로 하고 대답을 했다.

지금 00님께서 사랑하는 사람들을 위해 걱정을 하고 있는데 지금 그 걱정이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도움이 되고 있나요?

지금 몸은 상담실에 있는데 생각은 미래로 달려갔네요. 때론 과거를 후회하거나.

순간 그녀의 얼굴에 망설이는 표정이 드러났다. 그러더니 아니요라고 맥이 풀린 듯 답변을 한다.

그녀가 걱정이 많은 것은 불안 증세이다. 그녀는 미래에 안 좋은 일이 벌어 질 거 같은 마음에 미리 준비하는 너무 성실한 엄마이자, 아내이자, 직장인이다. 하지만 아무리 준비해도 그 불안감은 없어지지 않는다. 그녀는 항상 지금에 있지 않고 과거 속에 빠져서 후회하거나 미래로 달려가서 걱정을 하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그녀의 걱정은 당사자들에게 아무런 도움이 되질 않는다. 도리어 자신을 걱정하는 엄마의 모습이, 아내의 모습이, 사랑하는 상대에게는 부담스러워지기까지 한다. 그 걱정이 간섭이고, 집착으로 보일 수 있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다시 돌아오지 않을 현재의 자신의 시간을 그냥 날리고 있는 것이다.

 

 

 

지금 여러분들에게 가장 소중한 시간은 언제입니까.

지금 여러분들에게 가장 소중한 사람은 누구입니까.

지금 여러분들에게 가장 소중한 일은 무엇입니까.

이 세 가지 질문은 러시아의 대 문호 톨스토이의 질문이다. 청소년 시절 톨스토이 작품에 매료되었던 나였기에 더 멋진 질문이라고 느꼈다. 톨스토이는 지금 이 순간이 가장 소중한 시간이라고 말했다. 가장 소중한 사람은 바로 지금 내 앞에 있는 사람이고, 가장 소중한 일은 지금 당신 앞에 있는 사람에게 집중하는 일이라고 고뇌 끝에 답변을 하였다.

 

인간은 언젠가는 죽을 수밖에 없는 실존적 존재이다. 그래서 마냥 흘려보내기에는 시간이 없다. 인간이 행복한 삶을 살기 위해서는 굉장히 중요한 과제이다. 과거로 돌아가서 후회해도 과거를 단 한치도 바꿀 수 없고, 미래로 달려가서 미리 걱정만한 들 아무런 도움이 안 된다. 하지만 순간 내게 파고드는 걱정을 막을 수가 없다. 내안에 들어온 걱정. 그것마저 나를 위해 떠오른 걱정이기 때문이다. 이 순간 걱정이 내 안으로 들어온 것을 알아차리고 있는 그대로 기꺼이 받아들이고 흘려가게 두어야 한다. 생각은 생각일 뿐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지금 여기로 돌아와야 한다. 내가 진정으로 원하는 것은 걱정으로 시간을 낭비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이 순간 따뜻한 엄마이고 싶고, 애정 있는 아내이고 싶고, 배려있고 능력 있는 직장인이고 싶다는 자신의 가치를 떠올려야 한다. 그리고 그 가치에 맞게 행동해야 한다. 삶은 걱정하는 생각이 아니라 가치에 맞게 행동하는 그자체이기 때문이다.

둘째 지금 여기에 있는 사람을 사랑해야 한다. 왜냐하면 지금 당신이 영향을 주고, 받을 수 있는 사람은 오직 현재 같이 있는 사람일뿐이기 때문이다. 다른 곳에 있는 딸과 남편을 걱정한 들 단 한 치의 영향력을 발휘 할 수 없다. 그리고 지금 같이 있는 사람에게 집중하는 것이다. 미래는 오늘의 열매이다. 미래는 오늘을 생동감 있게 사는 것이 쌓이는 것이다.

행복한 삶을 원한다면 세 가지 선물을 받으세요. 지금 여기 이 순간, 바로 이곳에서 내 앞에 있는 사람에게 집중해보세요. 분명 과거를 바꿀 수는 없지만 지금 더 행복한 삶을 살 수 있을 겁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