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약성분 전립선비대증 개선제 ‘카리토포텐’ 출시
상태바
생약성분 전립선비대증 개선제 ‘카리토포텐’ 출시
  • 박진옥 기자
  • 승인 2022.05.19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국제약, 주성분 '쿠쿠르비트종자유엑스' 복용 1개월 후 배뇨장애 증상 개선 임상 확인

동국제약(대표 송준호)이 중·장년 남성의 전립선 관리와 삶의 질 개선을 위한 생약성분의 전립선비대증 개선제 ‘카리토포텐’을 출시했다.

독일에서 개발된 ‘카리토포텐’은 대규모∙장기간의 임상연구와 유럽에서의 사용 경험을 통해 효과와 안전성이 입증된 생약성분의 전립선비대증 개선제로, 전립선 비대에 의한 야뇨∙잔뇨∙빈뇨∙소변량 감소 등 배뇨장애 증상을 효과적으로 개선해 준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주성분인 쿠쿠르비트종자유엑스(서양호박씨오일 추출물)는 불포화 지방산 및 피토스테롤 등 다양한 약리 활성성분이 함유된 생약성분으로, 유럽에서는 예로부터 요로 문제와 비뇨기 질환 치료에 사용해 왔다. 쿠쿠르비트종자유엑스는 세계적인 천연물 원료의약품 전문업체인 독일 핀젤버그사에서 생산하고 국제기관을 통해 품질을 인증 받은 표준화된 의약품 원료이다.

2245명의 전립선비대증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된 쿠쿠르비트종자유엑스의 임상연구 결과에 따르면, 복용 1개월부터 야뇨, 빈뇨, 잔뇨 등 증상이 개선됐고, 복용 3개월 후에는 야간배뇨(야뇨) 횟수가 60%(복용 전 2.35회 → 복용 후 0.94회) 이상 줄어 삶의 질이 40% 이상 개선된 것으로 확인됐다. 또, 12개월의 장기간 임상연구를 통해 우수한 안전성이 입증됐으며, 기립성 저혈압이나 성기능 장애 등 부작용이 없는 것으로 확인했다.

동국제약 마케팅 담당자는 “효과적인 전립선비대증 관리를 위해서는 입증된 제품을 선택해 꾸준히 관리하는 것이 좋다. 카리토포텐은 전립선비대에 의한 야뇨, 잔뇨, 빈뇨 등의 배뇨장애 개선에 효능·효과를 인정받은 의약품으로 건강기능식품과 큰 차이가 있다”고 강조했다.

‘카리토포텐’은 처방전 없이 약국에서 구입할 수 있는 일반의약품으로 하루 1캡슐씩 2회, 3개월 이상 꾸준히 복용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