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요양 재가급여 등급상향 기관 76.9%
상태바
장기요양 재가급여 등급상향 기관 76.9%
  • 최수연 기자
  • 승인 2022.05.03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년 수시평가 결과, 직전 대비 평균점수 12.9점 상승

2021년 장기요양기관 재가급여 수시평가 결과, 직전평가 대비 평균점수는 12.9점 향상됐다. 최하위기관 358개소 중 75.7%(271개소)가 등급이 상향됐다.

3일,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강도태)은 2021년 10월부터 2022년 1월까지 실시한 장기요양기관 재가급여 수시평가 결과를 공개하고, 국민의 알 권리를 충족시키는 한편 장기요양 수급자와 가족이 기관 선택에 유용한 정보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수시평가는 정기평가 최하위기관과 휴업 등으로 평가를 받지 못한 기관의 서비스 질 관리를 위해 2017년 도입됐다. 공단은 맞춤형 컨설팅과 수시평가를 통해 정기평가 최하위기관의 장기요양 서비스 수준 향상을 도모하고 있다.

건보공단 민영미 요양심사실장은 “코로나19 등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재가급여 수시평가가 안전하게 수행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협조해 준 장기요양기관과 종사자에게 감사하다. 평가가 거듭될수록 장기요양기관의 서비스 수준 향상으로 노후의 삶의 질이 향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