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무협, 11월 3일 전국 결의대회
상태바
간무협, 11월 3일 전국 결의대회
  • 김정우 기자
  • 승인 2019.10.29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간호조무사 차별 중단 및 법정단체 촉구 집회 예정
지난 8월, 간호조무사협회 국회 앞 촛불집회 현장
지난 8월, 간호조무사협회 국회 앞 촛불집회 현장 모습

대한간호조무사협회(회장 홍옥녀, 이하 간무협)는 11월 3일 여의도 국회 앞에서 간호조무사 차별철폐 및 협회 법정단체 인정을 촉구하는 ‘전국 간호조무사 결의대회’를 개최한다.

이날 간무협은 지난 임시국회에서 계류된 간호조무사 법정단체 인정 의료법 개정안의 조속한 국회 통과와 간호조무사에 대한 각종 차별의 철폐를 촉구하는 내용의 퍼포먼스와 함께 대국민호소문을 낭독할 예정이다.

간무협은 “지난 7월 15일 개최된 임시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법안심사소위원회에서 간호조무사 법정단체 인정 의료법 개정안과 관련해 복지부의 찬성 대안이 제출되었음에도 특정 의원의 반대로 인해 통과되지 못하고 추후 논의하는 것으로 보류, 7월 28일 전국 간호조무사 대표자 비상대책회의를 개최하고 연가투쟁을 결의한 바 있다”면서 “29일 현재 65일째 국회 앞 1인 시위를 이어오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8월 20일 국회 앞에서 촛불집회를 개최했고, 9월 28일에는 경기도 성남시 분당에서 간호조무사 법정단체를 반대한 국회의원 규탄집회를 개최한 바 있다”면서 “지난 8월에는 각 시도회별 비상대책회의 개최, 9월과 10월에는 서울에서 제주까지 전국적으로 시군구분회와 병원별 간호조무사 회원 비상대책회의를 개최하면서 연가투쟁 참여 신청서를 접수, 현재까지 1만3658명이 참여했으며 이번 결의대회를 위해 1억 6천만 원의 투쟁기금을 모았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