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적항암제 복합요법, 흡연 폐암환자 생존 개선 확인
상태바
표적항암제 복합요법, 흡연 폐암환자 생존 개선 확인
  • 최수연 기자
  • 승인 2021.12.16 1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암센터 한지연 교수, 국제적 다기관 임상연구 통해 규명
한지연 교수
한지연 교수

폐암의 표적치료제인 타그리소(성분명 오시머티닙)와 아바스틴(성분명 베바시주맙)의 복합요법이 EGFR 돌연변이 폐암의 전체 환자군의 생존율에는 영향을 주지 못했으나, 흡연력이 있는 환자군에서는 생존 기간을 연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립암센터(원장 서홍관) 폐암센터·혈액종양내과 한지연 교수는 유럽·싱가포르 등 국제적 다기관 임상연구를 통해 이를 입증하고, 그 성과를 세계적 학술지인 Annals of Oncology(영향력 지수 32.976) 최신호에 보고했다.

EGFR(상피세포성장인자수용체) 돌연변이 폐암은 우리나라를 포함한 동아시아에서 가장 흔히 발생하는 폐암이다. 1, 2세대 EGFR 저해제를 사용하고, 내성이 생긴 경우 3세대 EGFR 저해제인 타그리소 사용이 표준치료다.

최근 EGFR 저해제와 아바스틴의 복합 투여 시 상승효과가 있다는 가능성이 보고되어 타그리소와의 복합요법을 통해 환자의 무진행 생존율 증가를 확인하기 위한 2상 비교 임상시험이 시행됐다.

이번 연구는 유럽폐암연구기구인 ETOP(European Thoracic Oncology Platform)와 아시아에서는 우리나라 및 싱가포르가 함께 참여한 국제 다기관 임상연구로 진행됐다. 155명의 환자를 타그리소-아바스틴 복합 투여군 78명과 단독 투여군 77명으로 무작위 배정됐다.

그 결과, 전체 환자군에서 복합 투여군은 단독 투여군에 비해 중앙 무진행 생존기간 15.4개월 대 12.3개월, 1년 무진행 생존율 60.3% 대 50.8%로 수치상 약간의 개선을 보였으나, 통계적으로 유의하지 않았다.

그러나 흡연력을 가진 환자군에서는 복합 투여군이 단독 투여군 대비 중앙 무진행 생존기간은 16.5개월 대 8.4개월, 1년 무진행 생존율은 69.4% 대 35.4%로, 약 2배 정도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무진행 생존율을 개선했다.

한지연 교수는 “이번 임상연구는 전체 환자에서는 통계적 유의성을 입증하지 못해 본래의 연구 목표를 충족하지는 못했으나, 보통 예후가 나쁜 흡연자 폐암에서 병용요법의 가능성을 보였다”면서 “다양한 임상연구를 통해 난치성 폐암 환자들에게 맞춤형 치료해법을 제시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