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장이식 후 면역억제제 일정한 시간에 꾸준히 복용
상태바
신장이식 후 면역억제제 일정한 시간에 꾸준히 복용
  • 박진옥 기자
  • 승인 2021.11.08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혈중 농도 일정하게 유지해야 신장 장기 생존율 향상...10년간 분석 결과
정병하 교수
정병하 교수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장기이식센터 정병하 교수(교신저자, 신장내과) 연구팀이 신장이식 후 사용하는 주요 면역억제제인 타크롤리무스의 농도를 일정하게 유지해야 이식 후 신장의 장기 생존율 향상이 가능하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신장이식 이후에는 거부반응 억제를 위해 지속적인 면역억제제 복용이 필수다. 타크롤리무스는 면역억제제 중 가장 중요한 약제로, 거부반응 예방을 위한 충분한 면역억제 효과를 발휘하기 위해서는 혈중 약제의 농도를 일정 수준 이상 유지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연구팀은 1996년부터 2018년까지 서울성모병원 장기이식센터에서 신장이식을 받은 1143명을 대상으로, 이식 후 2년 동안의 타크롤리무스 혈중 농도의 변화에 따른 이식 신장의 10년 장기 생존율을 비교했다. 환자군은 농도 변화에 따라 세 군으로 분류했다.

연구 결과, 혈중 농도의 변화가 가장 큰 군에서 나머지 두 군과 비교해 장기 생존율이 가장 유의하게 감소했다. 농도 변이가 높은 군에서 이식 신장의 급성 거부반응 발생의 빈도가 높아, 이로 인해 이식 신장의 점차적인 기능 손상이 일어나므로, 결국 이식신장의 장기 생존율이 낮아지는 것으로 분석됐다.

평균 농도가 5ng/mL로 비교적 높은 환자들만을 대상으로 분석한 경우도 혈중 타크롤리무스 농도의 변화가 심할수록 이식 후 장기 생존율이 감소하는 결과를 보였다. 연구팀은 단순히 농도를 높게 유지하는 것뿐만 아니라, 농도 변화를 최소화하는 것도 중요함을 시사한다고 밝혔다.

정병하 교수는 “신장이식 이후 면역억제제를 철저히 복용해 혈중 농도를 일정 수준 이상 유지해야 한다는 것은 잘 알려져 있으나, 이번 연구는 농도 뿐 아니라 농도의 변화도 최소화함을 밝힌 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신장이식 이후 환자분들이 이식받은 신장의 기능을 오랜 기간 잘 유지하기 위해, 매일 일정한 시간에 면역억제제를 꾸준히 복용하는 등 환자 스스로의 관리가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Frontiers in Immunology’(IF 7.561) 온라인판에 9월 30일자로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