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님 걸음걸이로 경추건강 점검
상태바
부모님 걸음걸이로 경추건강 점검
  • 최수연 기자
  • 승인 2021.09.09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희대병원, 10걸음 발잇기 보행 진단법 국제학술지에 발표
발잇기 일자보행 진단법(출처 Scientific Reports 8월호)
발잇기 일자보행 진단법(출처 Scientific Reports 8월호)

경희대학교병원 정형외과 강경중·신경과 유달라 교수팀은 경추질환 환자의 보행 기능장애를 손쉽게 평가할 수 있는 진단법을 개발, 세계적 학술지 네이처의 자매지인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 8월호에 게재했다.

이번 연구는 경추척수증(후종인대골화증, 추간판탈출증 포함) 환자 62명과 일반 대조군 55명을 대상으로 새로운 진단법인 발잇기 일자보행(Tandem gait)과 기존에 널리 활용되고 있는 일본정형외과학회 점수(JOA), Nurick 분류법을 비교·평가했다.

발잇기 일자보행은 앞꿈치와 뒷꿈치를 이어 붙여 걷도록 한 후, 걸음 수와 안정감으로 단계를 분류하는 방법이다. 걸을 수 없는 상태(0단계)부터 3걸음 이하(1단계), 10걸음 미만(2단계), 10걸음 걸을 수 있으나 걸음상태 좌우로 불안정(3단계), 10걸음 이상의 걸음상태 안정된 4단계로 구분된다.

연구 결과, 경추척수증 환자는 불안정한 걸음걸이와 느린 속도, 짧은 보폭, 발 사이 간격 벌어짐 등의 특징을 보였다. 이는 경추의 여러 퇴행성 질환으로 인해 좁아진 척수관에서 발생한 압력이 척수를 누르면서 손과 다리의 근력이 약해지고 조화롭지 못한 움직임이 나타나는 경추척수증의 전형적인 특징이다.

3가지 평가법에 따른 등급별 환자비율을 비교한 결과, 매우 유사한 값이 산출됐다. 특히, 일반적 보행에서는 발견하기 어려운 경미한 균형이상 등 증상 초기 환자에 대해서는 발잇기 일자보행 진단법의 민감도가 더 높았다. 이는 경도의 증상이 있는 경우라도 발잇기 보행법으로 진단이 쉽다는 의미다.

강경중 교수는 “기존에 활용되고 있는 보행 평가 방법들은 평가자의 주관성이 개입될 수 있어 정확한 평가가 어렵지만, 10걸음 발잇기 보행은 고령 환자도 쉽게 따라할 수 있으며 객관적인 결과 분석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연구를 통해 새롭게 제시된 발잇기 일자보행(Tandem gait) 검사는 신경장애로 인한 보행장애를 명확하게 구별하고, 향후 경추척수증 환자의 신경학적인 상태에 기반한 보행 기능장애 평가에 있어 보다 객관적이고 유용한 기준으로 평가받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논문 제목은 ‘손쉽게 따라할 수 있는 경추척수증의 보행기능 진단법 : 10걸음 발잇기 일자보행’(Diagnostic usefulness of 10‑step tandem gait test for the patient with degenerative cervical myelopathy)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