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트바이오 산업 육성 "선택 아닌 필수"
상태바
화이트바이오 산업 육성 "선택 아닌 필수"
  • 박진옥 기자
  • 승인 2021.04.03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바이오협회, 화이트바이오 연대협력 협의체 발족

한국바이오협회(회장 고한승)는 지난 2일, 화이트바이오 연대협력 협의체를 발족하고 화이트바이오 산업 경쟁력 강화를 다짐했다.

화이트바이오 산업은 식물 등 재생가능한 자원을 이용하거나 미생물, 효소 등을 활용해 기존 화학산업의 소재를 바이오기반으로 대체하는 산업을 일컫는다.

이날 발족식은 화이트바이오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바이오기업-석유화학기업 간 네트워크 형성을 목표로 개최됐다. 원료 생산에 필요한 바이오기술과 바이오기반 원료의 제품화를 위한 화학공정기술 간 융합이 필수적인 화이트바이오 산업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우리기업은 발효산물의 분리· 정제 관련 세계적인 경쟁력 확보에도 불구하고 화학공정기술 미확보로 이를 원료로 소재화하는데 아직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

플라스틱 사용 급증으로 인한 폐플라스틱, 온실가스 배출 문제가 꾸준히 제기되는 상황에서 바이오기업과 석유화학기업이 문제해결을 위해 협의체를 공동 발족한 점은 매우 고무적이다.

또 미국, EU 등 주요국의 연이은 탄소중립 선언에 따라 급성장이 예상되는 글로벌 친환경 시장에 우리 기업의 진출을 촉진하는 효과도 기대된다.

이번 협의체는 한국바이오협회 회원사인 GS칼텍스, CJ제일제당, 대상 외에도 롯데케미칼, 애경유화 등 바이오, 화학기업 10개사가 참여하며, 한국바이오협회와 한국석유화학협회,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이 협의체 운영을 지원한다.

GS칼텍스, CJ제일제당, 대상 등은 석유화학, 식품 관련 업체로 알려졌지만 최근 화장품 원료, 생분해 플라스틱 등 다양한 바이오원료 사업에 진출하고 있다.

이날 서명식 이후 R&D 기술수요조사를 시작으로 분기별 1회 협력모델 발굴을 위한 분과회의를 개최할 계획이며, ①생분해 플라스틱 및 ②바이오매스 기반 화학제품 개발, ③바이오 기반 차세대 소재 연구, ④제도개선·인센티브 지원의 4가지 분야에서 협력모델을 지속적으로 발굴할 예정이다.

한국바이오협회 고한승 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글로벌 수준의 화이트바이오 기술경쟁력 확보, 제품 개발, 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서는 바이오와 화학 기업간의 연대와 협력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이번 발족식이 친환경, 고부가가치 화이트 바이오제품 개발과 수요-공급기업 간 네트워킹의 실질적인 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