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사회 “기본과 원칙 바탕 참된 의사로서 건강사회 지도”
상태바
여의사회 “기본과 원칙 바탕 참된 의사로서 건강사회 지도”
  • 최수연 기자
  • 승인 2021.01.04 12: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완 한국여자의사회장

어느덧 한 해가 저물고 흰 소띠해 2021년 신축년이 밝았습니다.

예로부터 흰 소는 상서로운 기운이 가득하다 하니 새해에는 어려움 속에서도 희망을 품는 한 해가 되기를 바랍니다.

지난 한 해 우리 모두는 COVID-19로 일 년 가까이 몸살을 앓으면서 특히 의료계는 국민 건강을 지켜내기 위해 강도 높은 업무 속에서 그야말로 전시와도 같은 긴박한상황을 보냈습니다.

사회・경제적인 피해와 더불어 번아웃 상황을 겪는 등 심신이 지칠 대로 지치셨을 우리 회원 여러분께 격려의 말씀을 전하며 여러분의 노고 덕분에 현재에도 우리 대한민국이 위기를 극복하고 있음에 다시 한 번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2019년 5월 새롭게 출범한 30대 집행부는 정치 사회적으로 그 역량이 부쩍 높아진 한국여자의사회에 대한 관심과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공익에 앞장서는 모범적인 단체로의 성장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새해에는 힘든 일도 묵묵히 이겨내는 우직한 소처럼 기본과 원칙을 바탕으로 참된 의사로서, 현명한 여성으로서, 건강사회의 지도자로서의 우리회 미션에 걸맞는 활발한 활동으로 회무 발전과 시스템 구축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끝으로 늘 한국여자의사회 발전을 위해 힘을 모아주시는 회원 여러분께 새해를 맞이하여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회원 여러분 가정에 건강과 화평이 가득하기를 기원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