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근당 "선대 회장 유지 받들어 세상에 없던 신약 개발" 매진
상태바
종근당 "선대 회장 유지 받들어 세상에 없던 신약 개발" 매진
  • 이주영 기자
  • 승인 2024.02.07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업주 이종근 회장 31주기 추도식 거행...'고촌홀' 돌아보며 업적과 도전, 나눔의 정신 기려

종근당은 오늘(7일) 서대문구 충정로 본사에서 창업주 고(故) 고촌(高村) 이종근(李鍾根) 회장의 31주기 추도식을 가졌다.

이날 추도식은 이장한 회장을 비롯한 유족과 종근당고촌재단 김두현 이사장, 종근당 및 계열사 임직원 9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추도예배로 진행됐다.

이장한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우리가 만드는 약을 필요로 하는 사람 곁에 항상 우리의 약이 있어야 한다는 선대회장의 유훈을 받들어 세상에 없던 신약(First-in-class)을 개발, 전 세계가 질병으로부터 자유로워지는 날까지 제약기업으로서 사명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참석자들은 추도식 후 본사 2층에 마련된 '고촌홀'을 돌아보며 창업주의 업적과 도전, 나눔의 정신을 기렸다.

1919년 충남 당진에서 태어난 고촌 이종근 회장은 1941년 종근당을 창업하고 1960~70년대 국내 최대 규모의 원료합성·발효공장을 설립해 100% 수입에 의존하던 의약품 원료의 국산화를 이루어냈다. 1968년 국내 최초로 미국 FDA 승인을 획득한 항생제 '클로람페니콜'을 일본, 미국 등에 수출해 한국 제약산업의 현대화와 국제화에 큰 업적을 남겼다.

1973년 장학사업을 위한 종근당고촌재단을 설립해 기업 이윤의 사회환원에 앞장섰으며, 1986년 헌신적으로 장학사업을 펼친 공로를 인정받아 국민훈장 목련장을 수상했다.

​2006년에는 결핵퇴치에 앞장선 업적을 기려 UN산하 결핵퇴치 국제협력사업단과 공동으로 국제적인 '고촌상(Kochon Prize)'이 제정된 바 있으며, 2010년 한국조폐공사는 '한국의 인물 시리즈 메달' 52번째 인물로 고촌 이종근 회장을 선정하고 기념메달을 발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