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아산병원, 안전 올림픽 기여 "신속하고 적절한 치료 이뤄져"
상태바
강릉아산병원, 안전 올림픽 기여 "신속하고 적절한 치료 이뤄져"
  • 이주영 기자
  • 승인 2024.02.07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대회'의 공식 지정병원인 강릉아산병원이 체계적인 의료 시스템을 통해 안전한 올림픽 성료에 기여했다. 강릉아산병원은 대회 시작 전인 지난 1월 15일부터 폐막식 후인 2월 2일까지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대회'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했다.

올림픽 현장 의료진과 네트워크를 통해 환자 발생 시 정보를 사전에 공유하고 병원 도착 전, 그에 맞춘 치료를 준비해 신속하고 적절한 치료가 이뤄지게끔 했다. 강릉아산병원으로 이송된 환자는 올림픽 현장에 상주하는 의료진에 의해 정밀한 검사와 치료가 필요하다고 판단된 선수 및 관계자다.

강릉아산병원 자료에 따르면 총 74명의 선수 및 관계자가 강릉아산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그중 선수는 34명, 관계자는 40명으로 주로 타박상, 염좌, 골절 등 근골격계 질환 환자가 많았고 이어 흉통, 두통, 발열 등 다양한 증상의 환자가 있었다. 다행히 중증이나 응급환자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강릉아산병원은 응급 치료 구역을 별도 지정해 운영했으며 빠르고 정확한 치료를 위해 '패스트 트랙' 진료시스템을 24시간 가동했다. 더불어 외국인 전용 입원 병실과 전용 행정창구, 외국인 클리닉 등으로 치료 과정에 불편함이 없게 했다.

특히 병원 직원과 그 가족들로 구성된 외국어 통역 자원봉사단을 자체 운영함으로써 언어 소통의 벽을 없애 외국인 선수나 관계자들이 수월하게 치료를 받을 수 있었다.

유창식 병원장은 "이번 올림픽을 통해 우리 병원의 의료 역량을 전 세계에 알릴 수 있었으며, 앞으로도 지역 중추 의료기관으로서 다양한 국내외 행사에 의료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라며, "선수들이 최상의 컨디션을 유지한 상태로 경기에 임할 수 있도록 불철주야 최선을 다해준 병원 의료진들께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