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석학술장학재단, 제27회 범석상에 오도연·장진영 교수 선정
상태바
범석학술장학재단, 제27회 범석상에 오도연·장진영 교수 선정
  • 이주영 기자
  • 승인 2024.02.05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서울대 오도연 교수, 장진영 교수
(왼쪽부터) 서울대 오도연 교수, 장진영 교수

범석학술장학재단이 국내 보건·의료분야 발전에 공헌한 인사에게 수여하는 제27회 범석상 수상자로 오도연 서울대 교수(범석 논문상)와 장진영 서울대 교수(범석 의학상)를 선정했다.

보건·의료 관련 우수 논문을 발표한 공로로 범석 논문상을 수상한 오도연 교수는 진행성 담도암에서 생존 기간 향상을 위한 새로운 치료제 개발을 위해 면역항암제를 이용해 '세포독성항암제와 면역항암제의 복합요법'의 안전성과 효과를 확인하고 바이오마커를 발굴했다.

심사위원회는 "진행성 담도암의 생존 기간을 향상시키는데 10여 년 만에 첫 성공을 보인 임상연구로, 전 세계 담도암 환자들에게 새로운 표준치료를 제시했다는 데에 의미가 크다"라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보건·의료분야에서 학술·사회봉사적으로 탁월한 업적을 이룬 인사·단체에 주어지는 범석 의학상의 수상자 장진영 교수는 췌장, 담도계 암 분야를 전공하면서 수술뿐만 아니라 여러 임상과 중개연구 등에 탁월한 업적을 이루어 왔다.

장 교수는 특히 수술 난이도가 높은 췌장, 담도 수술에서 로봇·복강경 하이브리드 수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고, 국내외에서 가장 많은 증례에 해당하는 1000례 이상의 로봇 췌장, 담도 수술을 시행해 간담체외과계 분야의 선구자로서 수많은 연구업적을 쌓은 점이 높게 평가됐다.

시상식은 오는 6일 서울대 의과대학 행정관 2층 대회의실에서 진행되며, 수상자들에게는 상장과 상금 각 2천만 원이 수여된다.

박준숙 범석학술장학재단 이사장은 "밤낮없이 연구에 매진하며 의학발전과 국민건강증진을 위해 노력해온 연구자들이 있었기에 대한민국은 의료선진국의 반열에 오를 수 있었다"라며, "앞으로도 범석학술장학재단은 의학발전을 위해 우수 연구자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