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 전 단계 "경도인지장애" 선제적 치료 필요
상태바
치매 전 단계 "경도인지장애" 선제적 치료 필요
  • 박진옥 기자
  • 승인 2022.11.25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치매학회, 중증 치매 관리에서 예방 중심 패러다임 변화 촉구

우리나라 국민 10명 중 6명은 ‘경도인지장애’ 용어 자체를 모르고, 7명 이상은 경도인지장애가 치매를 예방할 수 있는 중요한 시기인 점을 인지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치매학회는 지난 23일, 국회에서 “알츠하이머형 치매의 효율적 관리를 위한 정책개선 토론회”를 열고 경도인지장애에 대한 인식 제고 방안 필요성을 강조하는 한편, 초고령사회 진입을 앞둔 대한민국 치매 정책의 대대적인 패러다임 변화를 촉구했다.

이날 발표에 나선 고대안암병원 신경과 이찬녕 교수는 최근 학회가 조사한 경도인지장애 조사 결과를 소개하고, 치매 전 단계인 경도인지장애의 선제적 치료 필요성과 함께 근본적 치료제 개발 등 경도인지장애 환자의 임상적 중요성에 대해서도 강조했다.

한양대구리병원 신경과 최호진 교수는 ‘경도인지장애 환자 관리를 위한 치매 정책 변화의 필요성’을 주제로 치매 환자 관리 및 관련 연구에 대한 정책적 지원 필요성에 대해 역설했다.

최 교수는 “치매의 적절한 관리를 통해 사회적 부담을 줄이기 위해서는 질환의 진단과 증상 관리 등의 의료적 개입이 필수”라며 “경도인지장애 환자 중 치매 위험성이 높고 치료가 가능한 환자군을 선별해 적극적으로 치료하는 등 의료적 개입이 적절하게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치매가족상담료 및 인지중재치료에 대한 급여화 등 제도의 보완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그는 또 최근 항체치료제 등 치매 신약 대부분이 경도인지장애 및 초기 치매환자를 대상으로 개발되는 점을 설명하며 “새로운 치매 치료제약의 임상 활용을 위해 현행 제도의 개선이 필요하다. 치매 관련 연구의 정부 지원 규모도 더욱 늘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한치매학회 양동원 이사장은 “국민 5명 중 1명이 65세 이상인 ‘초고령사회’ 진입을 앞둔 지금, 치매는 더 이상 남의 이야기가 아닌 우리 가족의 문제, 국민 모두의 문제”라며 “치매 정책을 예방 중심으로 전환하고, 이를 위해서는 치매 전 단계인 경도인지장애에 관심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석승한 회장은 “치매로 인한 국민의 고통과 국가재정 부담을 줄이기 위해 관련 정책을 보다 근본적이고 효율적인 방향으로의 전환이 시급하다”면서 “현재의 중증 치매 관리 중심의 정책을 경도인지장애의 진단 및 치료를 강화하는 등 보다 선제적인 예방 중심으로 발전시켜야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