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전립선암 환자 11만2천여명...5년간 45.5% 증가
상태바
작년 전립선암 환자 11만2천여명...5년간 45.5% 증가
  • 최수연 기자
  • 승인 2022.09.15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체 환자의 94.8%는 60세 이상...조기 발견·치료 중요

전립선암 환자가 2017년 7만7077명에서 2021년 11만2088명으로 3만5011명(45.4%) 증가한 가운데, 전체 환자의 94.8%는 60세 이상이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강도태)은 9월 셋째 주 전립선암 인식주간을 맞아 건강보험 진료데이터를 활용, 최근 5년간 ‘전립선암(C61)’ 질환의 건강보험 진료현황을 발표했다.

발표에 따르면 2021년 11만2088명 가운데 입원환자는 2만1096명으로 2017년 대비 30.5%(4927명) 증가했으며, 외래는 46.9%(3만5349명) 증가했다.

전립선암 환자 증가와 관련해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비뇨의학과 김영식 교수는 “고령 인구의 급격한 증가와 서구적 식생활 문화로의 변화, 종양표지자 검사인 전립선특이항원(PSA: prostate specific antigen)을 포함한 진단기술의 발달, 사회-경제적 여건의 개선 및 건강에 대한 지식과 관심이 증가하면서 전립선 환자도 증가하는 것으로 생각된다”고 설명했다.

연령대별 진료인원 구성비는 2021년 11만2088명 가운데 70대가 42.7%(4만7819명)로 가장 많았다. 이어 80세 이상 26.2%(2만9369명), 60대 25.9%(2만9035명)로 나타났으며, 입원과 외래 모두 70대가 각각 39.8%, 42.8%를 차지했다.

인구 10만 명당 ‘전립선암’ 환자의 진료 인원은 2021년 435명으로 2017년 301명 대비 44.5% 증가했다. 입원환자는 2017년 63명에서 2021년 82명(30.2%)으로 증가했으며, 외래는 295명에서 430명(45.8%)으로 늘었다.

전립선암 환자 증가에 따라 건강보험 진료비도 늘었다. 총진료비는 2017년 2353억 원에서 2021년 4286억 원으로 2017년 대비 82.2%(1933억 원) 증가, 연평균 증가율은 16.2%로 나타났다.

2021년 기준 연령대별로는 70대가 42.5%(1819억 원)로 가장 많았고, 80세 이상 27.2%(1167억 원), 60대 25.5%(1092억 원)순으로 많았다. 진료형태별로는 입원과 외래 모두 70대가 각각 39.5%(449억 원), 43.5%(1371억 원)로 가장 많았다.

1인당 진료비는 2017년 305만 2천 원에서 2021년 382만 3천 원으로 25.3% 증가했다. 입원은 2017년 442만 6천 원에서 2021년 538만 8천 원으로 21.7% 증가, 외래는 217만 원 1천 원에서 284만 3천 원으로 31.0% 증가했다.

김영식 교수는 “현재 전립선암은 예방보다는 조기 진단해 빨리 치료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 특히, 전립선암은 전립선특이항원(PSA)라는 간단한 혈액검사로 조기진단이 가능하기에 조기진단과 치료가 더욱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전립선암은 다른 암에 비해 진행속도가 비교적 늦고 예후가 좋은 것으로 알려졌지만, 치료시기를 놓치면 다른 암과 마찬가지로 사망에 이르게 된다”면서 “전립선암도 초기에 발견해 치료해야 치료 성적이 높고 예후가 좋다”고 거듭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