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영향 체외진단 의료기 매출 4배 증가
상태바
코로나 영향 체외진단 의료기 매출 4배 증가
  • 최수연 기자
  • 승인 2022.05.18 1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이오헬스산업 견인하며 新주력 품목 자리매김
진흥원, 2020년 바이오헬스산업 실태조사 결과 발표

코로나19 영향으로 매출이 급증한 체외진단 의료기기가 바이오헬스산업 성장을 견인하며 新주력 품목으로 자리매김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바이오헬스산업 기업체 70% 이상이 수출을 통한 해외 진출에 나서 한국의 바이오헬스 해외 인지도는 코로나19 이후 全 분야에서 상승을 나타냈다.

18일, 한국보건산업진흥원(원장 권순만)이 공개한 “2020년 바이오헬스산업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바이오헬스산업 기업체 1만5389개사 2020년 매출 규모는 총 114조7309억 원으로, 2019년 시범조사 결과대비 10.8% 증가했다. 제약 부문 매출이 41조330억 원(+4.1%)으로 가장 많았고, 화장품 40조1198억 원(△1.5%), 의료기기 33조5781억 원(+43.4%) 순으로 조사됐다.

코로나19 이후 진단기기 시장의 급속한 성장으로 의료기기 부문 매출도 43.4% 큰 폭의 성장을 보였다. 이로 인한 의료기기 매출 비중은 2019년 23.0%에서 2020년 29.3%로 6.3%p 증가했다. 특히 체외진단의료기기 매출은 1조7897억 원(’19년 시범조사)에서 6조9082억 원으로 286.0% 성장을 기록했다.

바이오헬스산업 매출성장과 함께 2020년 말 기준 바이오헬스산업 종사자 규모도 늘었다. 전년 대비 8.4% 증가한 30만1117명으로 집계됐다. 부문별 종사자는 화장품(11만9229명 +2.7%), 의료기기(9만4213명, 12.3%), 제약(8만7675명, +12.5%) 순으로 많았고, 산업별 연구개발 인력 비중은 제약(18.8%), 의료기기(15.0%), 화장품(5.2%)으로 높았다.

직무별로는 기능/생산 25.4%, 일반사무 22.2%, 영업/판매 21.7%, 연구개발 12.2% 순으로 비중이 높았고, 바이오헬스산업 관련 전문인력은 1만6183명으로 전체 인력 대비 5.4%를 차지했다.

바이오헬스산업 기업체(1만5389개社)의 2020년 연구개발비는 4조8208억 원으로, 전년대비 13.8% 증가했다. 매출액 대비 연구개발비 비중인 연구개발집중도는 4.2%(전년대비 0.1%p 증가)로 추정됐다.

산업별 연구개발비는 제약(2조8905억 원, +19.1%), 의료기기(1조2357억 원, +8.5%), 화장품(6946억 원, +3.6%) 순으로 나타났다. 연구개발집중도 경우 제약 부문이 7.0%(+0.9%p)로 가장 높았고 의료기기 3.7%(△1.2%p), 화장품(+0.1%p) 순으로 조사됐다.

2020년 말 기준, 바이오헬스산업 기업체 중 70.1%는 해외로 진출하는 것으로 조사됐으며, 해외진출 기업 중 수출을 통한 해외 진출 비중은 62.8%로 가장 높았다.

한국 바이오헬스 해외 인지도도 코로나19 이후 全 분야에서 상승을 주도했다. 15개국, 19개 도시에서 국가별 국민 6240명, 의료계/산업계 전문가 235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한국 바이오헬스 제품 중 특정 제품을 알고 있는 소비자는 65.8%로, 코로나19 이전 41.2%에서 코로나19 이후 24.7%p 상승했다.

코로나19 이후 의약품 인지도는 56.6%(23.1%p 상승), 의료기기는 59.5%(25.4%p 상승) 수준을 보였고, 특히 화장품 인지도는 78.3%로 가장 높았다. 전체 바이오헬스 분야 한국 기업의 브랜드 인지도(%)는 23.8%p 상승해 62.9%로 나타났다.

해외 소비자들이 전세계 바이오헬스 산업을 선도하는 국가로 모든 분야에서 미국을 1위로 꼽은 가운데, 한국은 의약품 및 의료기기 분야에서 6위(13개 국가), 화장품 분야 4위(11개 국가), 의료서비스는 5위(13개 국가)로 선정돼 각 산업 분야별 중상위 평가를 받았다.

해외소비자들은 한국 바이오헬스 제품 선택 시 ‘브랜드’(28.0%)를 최우선적으로 고려했으며, 이어 ‘브랜드의 국가’(11.5%), ‘가격’(11.2%), ‘부작용 등 안전성’(6.9%) 등의 순으로 선택했다.

한국 바이오헬스 제품 이용 후, 10명 중 8명(78.2%)은 전반적으로 만족감을 보였고 긍정적인 평가 요인으로는 ‘품질, 효과’(78.6%), ‘다양성’(73.6%), ‘가격 적정성’(70.3%)을 꼽았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 한동우 보건산업혁신기획단장은 “이번 조사는 바이오헬스 분야에 대해 처음으로 실시한 해외 인식도 조사로, 코로나19 이후 주요 수출국에서 우리 제품의 객관적 현황과 가치를 판단할 수 있었다”며 “바이오헬스 기업들이 국가별·품목별로 맞춤형 해외진출 전략 수립에 활용도가 높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