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호대생, 국시 거부·동맹휴학 발언 "철회"
상태바
간호대생, 국시 거부·동맹휴학 발언 "철회"
  • 최수연 기자
  • 승인 2022.01.12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교수들도 간호법 집회에 동참…국회의 대승적 결단 촉구

“국민께서 간호대학생의 (국시거부)치기와 반기를 내치시지 않고 간호법 20만 청원 달성을 함께 해주셨다. 훌륭한 간호사가 되라고 안아주신 따뜻한 마음에 국시 거부와 동맹휴학 발언을 철회한다”

최근 간호법 제정을 촉구하며 국시 거부와 동맹휴학 등 집단행동을 선언한 전국 12만 간호대학생들이 간호사 국가시험거부, 동맹휴학을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간호법 제정 취지인 국민건강증진과 대립되는 행동이란 것이 그 이유다.

박준용 간호법제정추진비상대책본부장(부산 동주대 학생)은 12일, 대한간호협회(회장 신경림) 수요 집회에 참석해 이같이 밝히고 “민심과 함께 하면 실패할 것이 없고 함께 하지 않으면 성공할 수 없다는 링컨 대통령의 말처럼 간호법 청원 20만 달성 역할을 해주신 국민 여러분의 뜻과 함께 가겠다. 국민과 함께, 대한간호협회와 함께 간호법을 향해 정직하고 당당하게 승리하는 길을 선택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집회에는 대학교수들도 참여해 간호법 제정에 힘을 보탰다. 제자를 사랑하는 전국 간호대학교수 모임을 대표해 성명을 발표한 이화여대 간호대학 이건정 교수는 “간호대학생들까지 간호법 제정을 촉구하며 집회에 동참한 것을 보곤 사랑하는 제자들을 가르치는 대학교수로서 부끄러움에 얼굴을 붉힐 수밖에 없었다”며 “간호대학생들의 집회동참에 뜨거운 지지와 함께 다시금 간호법 제정을 위한 국회의 대승적 결단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했다.

이 교수는 “초고령사회를 앞두고 국민건강증진을 위한 간호인력 확충과 간호법 제정은 이 시대 변할 수 없는 대명제이자 진리”라며 “여야 3당이 간호법 제정 필요성에 공감했고, 정책협약을 통해 간호계와 약속했듯 21대 국회는 약속한 간호법 제정에 즉각 나설 것”을 촉구했다.

대한간호협회 신경림 회장은 간호대학생들의 국시거부 철회 선언에 대해 환영의 뜻을 밝히고 “간호법 제정을 이유로 국가시험 거부를 주장한 것에 대해 너무나 마음이 착잡했고, 즉시 국시 거부 주장을 거둘 것을 요청했다. 대책본부가 아름다운 철회를 선언한 것에 대해 고맙고 감사할 따름”이라고 전했다.

신경림 회장은 “50여일 동안 매서운 추위 속에서도 이뤄진 수요 집회, 1인 시위 및 릴레이 시위에 정치권이 적극적으로 화답하기 시작했다”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 모두 간호법 제정을 추진하겠다는 약속을 한 소식을 알렸다.

또 간호사 출신인 국민의당 최연숙 의원이 국회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간호법 제정을 요구하는 간호사와 간호대학생들의 애끓는 외침을 대신했다는 내용을 전하고 “간호법 제정이라는 역사적 소임 앞에 대한간호협회 회장으로서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이날 전국에서 모인 전국의 간호사와 대학 교수, 간호대학생들은 대한간호협회 신경림 회장과 함께 간호법 제정 촉구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이번 퍼포먼스는 전국 600여개 의료기관과 간호대학이 참여한 6M 크기의 ‘#간호법이 필요해’ 대형 트러스 배경 앞에서 진행됐다.

퍼포먼스는 개인방호복을 입은 간호사 3명이 ‘의료법’ 쇠사슬에 묶여있고, 이를 ‘간호법 제정’이 적힌 가위로 끊어내는 모습을 선보여 큰 호응을 얻었다. 간호법 제정으로 낡은 의료법에서 벗어나 전문적 간호역량을 발휘하자는 의지가 표출된 퍼포먼스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