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합병증 발생률, 독감比 낮거나 비슷
상태바
코로나19 합병증 발생률, 독감比 낮거나 비슷
  • 최수연 기자
  • 승인 2022.01.12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치명률은 더 높아...유증상 확진자 중심 관리전략 변경 고려도
심사평가원 빅데이터 활용 코로나19 합병증 최초 연구결과 국제학술지 게재

심사평가원의 빅데이터를 활용한 코로나19 합병증 관련 최초의 연구결과가 국제학술지에 게재됐다. 코로나19 합병증 발생률은 독감보다 낮거나 비슷했으나, 치명률은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과 국립중앙의료원·분당 서울대병원 공동연구팀은 심사평가원의 청구데이터를 활용한 공동연구 ‘코로나19와 독감의 합병증 발생 비교연구’ 결과를 최근 미국 CDC(Center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발간 국제학술지 Emerging Infection Disease에 발표했다.

연구팀은 코로나19 합병증과 독감의 합병증 비교를 위해 심사평가원 빅데이터를 활용해 코로나19 환자(’20.1.-’20.9. 코로나19 확진자 2만1615명)와 독감환자(’17.7.-’18.6. 독감진단 및 항바이러스제 처방받은 238만696명)를 분석했다.

합병증은 ‘코로나19 혹은 독감 진단 전 3년간 특정 질병으로 의료기관을 이용한 적이 없으나, 코로나19 혹은 독감에 걸린 후 새롭게 발생한 질병으로 의료기관을 이용한 경우’로 정의했으며 소화기계, 근골격계, 치주질환, 피부염, 탈모, 천식, 만성 폐쇄성 폐질환, 폐렴, 심혈관질환, 심부전, 뇌혈관질환, 자가면역질환, 기분장애, 치매에 대해 발생률을 확인했다.

코로나19 환자의 합병증 발생률은 19.1%, 독감 환자의 합병증 발생률은 28.5%로, 코로나19 환자의 합병증 발생률이 독감 환자보다 높지 않았다.

합병증의 상대위험도(Relative risk, RR)는 대부분의 질환에서 코로나19가 독감보다 적거나 비슷했으나, 치매(RR 1.96), 심부전(RR 1.88), 기분장애(RR 1.73), 탈모(RR 1.52) 발생 위험은 코로나19 환자에서 다소 높았다.

코로나19 합병증 발생은 20-44세, 의료급여 수급권자, 대구 경북지역 거주자, 경증 입원환자 등에서 높게 나타났으나, 폐렴, 심혈관질환, 심부전, 뇌혈관질환 등 심각한 합병증 발생은 고령자 및 동반질환이 많은 사람에서 높았다.

연구팀은 “코로나19 환자는 대체로 합병증 발생률이 독감 환자보다 낮거나 비슷한 수준이지만 심부전, 기분장애, 치매, 탈모 발생률은 다소 높아 해당 질환 고위험군은 합병증 관리에도 주의가 필요하다”며 “이러한 합병증들은 기존의 코로나19 합병증을 연구한 다른 연구들과도 일치하는 것으로, 비록 발생률이 높지는 않지만 코로나19 환자가 증가할 경우 합병증도 증가할 수 있어 지속적인 주의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연구대상이 의료기관을 방문한 환자로, 의료기관을 방문하지 않은 환자는 추계에 포함되지 않아, 코로나19와 독감 모두 실제 불편증상은 추계된 것과 다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논문의 교신저자인 심사평가원 이진용 연구소장은 “현재 코로나19의 합병증 발생률이 독감보다 더 높지는 않았으나, 치명률은 더 높다”며“코로나19의 합병증 발생률이 높지 않으므로, 예방접종을 통해 치명률을 낮출 수 있다면 코로나19의 관리전략도 독감과 같이 유증상 확진자 중심 관리로 바뀔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이어 “앞으로도 심사평가연구소는 심사평가원의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국내외 임상전문가와의 협업 및 내부 연구를 통해 코로나19와 관련한 객관적 근거를 마련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