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경기 변화 능동적 준비, 적극 치료 필요"
상태바
"폐경기 변화 능동적 준비, 적극 치료 필요"
  • 최수연 기자
  • 승인 2022.01.10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폐경학회, 폐경기 건강관리 지침서 발간...6번째 개정본

대한폐경학회(학회장 채희동·서울아산병원 산부인과)는 최근 폐경의 진단, 폐경에 의한 변화 및 질환, 치료와 생활 습관 팁 등 폐경의 모든 것을 담은 ‘폐경여성을 위한 지침서: 폐경기 건강’을 발간했다.

이 책에서는 폐경기에 나타나는 신체적, 심리적 변화를 단순히 받아들이기보다는 능동적으로 폐경 이후의 삶을 준비하고, 폐경에 의한 질환을 적극적으로 치료해야 한다고 말한다.

‘폐경여성을 위한 지침서 : 폐경기 건강’은 1994년 첫 발행 이후 최신 의학 지식을 꾸준히 추가, 최근 여섯 번째 개정본으로 출간됐다.

이 책은 △폐경에 대한 전반적인 의학 정보를 담은 ‘또 다른 시작, 폐경 알아보기’ ‘폐경과 몸의 변화’ △유의해야 하는 다빈도 질환 ‘폐경과 골다공증’ ‘폐경과 심혈관질환’ △호르몬 치료와 관련된 ‘폐경 호르몬 치료의 장단점을 알아봅시다’ ‘폐경기에 호르몬 치료 이외 대체요법’ △일상생활 팁 ‘폐경 여성을 위한 식생활’ ‘폐경 여성에게 적합한 운동은?’ 등 총 16장에 걸쳐 폐경기 여성들에게 필요한 정보를 폭넓게 제공한다.

특히 주변에 쉽게 털어놓기 어려운 생식기 위축이나 요실금, 방광염 등에 대해서는 서울아산병원 산부인과 이사라 교수가 ‘폐경과 비뇨생식기’ 챕터에서 자세하게 소개한다.

폐경 전후 여성들이 자주 묻는 질문과 그에 대한 전문가들의 답변으로도 구성됐으며, 사례도 함께 소개함으로써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고, 폐경 증상 경중도 · 우울 척도 진단표 등도 게재해 자가 진단도 가능하다.

채희동 대한폐경학회장은 “폐경기의 건강관리는 굉장히 중요하지만 그 중요성에 대해 간과하는 경우가 많다. 이 책이 폐경기 여성들의 건강관리에 도움이 되는 실용적인 지침서가 되길 바라며, 진료 현장에도 도움이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