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나보글리플로진·메트포르민 복합제로 편의성 강화
상태바
이나보글리플로진·메트포르민 복합제로 편의성 강화
  • 최수연 기자
  • 승인 2022.01.10 1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웅제약, 당뇨치료 단일제 및 복합제 2023년 동시 출시 예정

대웅제약(대표 전승호∙이창재)은 이나보글리플로진에 메트포르민을 더한 복합제 임상 1상 시험을 식약처로부터 승인받았다고 10일 밝혔다.

이나보글리플로진은 대웅제약이 개발 중인 SGLT-2 억제 당뇨병 치료 신약으로, 혈당이 적절히 조절되지 않는 제2형 당뇨병 환자 대상 단독 투여 임상 2상에서 기존 SGLT-2 억제제보다 추가적인 당화혈색소 감소를 확인했다. 특히 한국인 대상 임상시험에서 낮은 부작용 발생률을 확인, 안전성을 입증한 바 있다.

이번 임상은 각 성분을 병용 투여했을 때와 복합제로 투여했을 때의 효능을 비교하기 위한 생물학적 동등성 입증 시험으로, 회사 측은 해당 임상을 신속하게 완료하고 이나보글리플로진 단일제와 메트포르민을 추가한 복합제를 동시기에 출시 계획이다. 단일제 임상은 현재 완료 단계로, 대웅 측은 내년 이나보글리플로진 신약 출시를 기대하고 있다.

이번 복합제 개발은 환자의 복약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추진됐다. 메트포르민은 당뇨병 치료에 가장 표준적으로 쓰이는 약물로, SGLT-2 억제제와의 병용투여는 현재 가장 많이 처방되는 치료법 중 하나다. 두 성분의 복합제 시장은 국내에서 약 500억 원대 규모로 형성돼 있다. 뿐 만 아니라 DPP-4 억제제 성분까지 더한 3제 병용 임상시험도 최근 완료돼 3제 복합제 개발도 추진 중이다.

한편, 대웅제약은 이나보글리플로진을 SGLT-2 억제제 계열 내 최고(Best-in-class) 신약으로 개발 중이며, 오는 2023년 국내 발매를 목표로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