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기정부의 핵심 과제는 "골다공증 골절 예방"
상태바
차기정부의 핵심 과제는 "골다공증 골절 예방"
  • 최수연 기자
  • 승인 2021.11.26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골대사학회, 국회 보건복지위원장에 ‘정책제안서’ 전달
(왼쪽부터) 김덕윤 이사장, 김민석 위원장, 이영균 총무이사
(왼쪽부터) 김덕윤 이사장, 김민석 위원장, 이영균 총무이사

대한골대사학회(회장 강무일∙이사장 김덕윤)는 지난 25일, 김민석 국회 보건복지위원장실을 방문해 <대한민국 골절 예방 2025 로드맵: 초고령사회 골다공증 골절 극복을 위한 치료 환경 개선과제 및 통합적 정책 제언> 제목의 정책 제안서를 전달했다.

이날 면담에서는 골다공증 약제의 투여기간을 제한하는 급여 기준 개선을 통한 ‘골다공증 첨단 약제의 지속치료 보장’과 골다공증 조기 진단과 치료를 위한 ‘골다공증 질환 인식 개선 사업 추진’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김덕윤 이사장은 “2025년 예정된 초고령사회를 맞이할 다음 정부는 대선 보건의료 공약과 정책 준비 시점부터 대표적인 고령층의 치명적인 질환 중 하나인 골다공증 골절 예방을 위한 골다공증 지속 치료 보장에 정책 우선순위를 두어야 한다”며 “골다공증을 방치해 발생한 골절은 고령층의 삶과 생존을 위협하는 한편 가족과 사회의 사회경제적 비용 부담을 급격히 증가시키기 때문”이라고 질환 심각성을 강조했다.

그는 또 정책제안서를 전달하며 “지난 10월 국정감사에서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와 정부기관들이 골절 예방을 위한 골다공증 치료 환경 개선에 큰 관심을 보인 것은 매우 의미 있는 일”이라며 “초고령사회를 목전에 둔 지금 골절 예방 정책은 매우 시급한 문제로, 보건의료 현안에 있어 늘 초당적 협력을 이뤄 왔던 국회 보건복지위원회가 필두로 나서 향후 보건의료 대선공약 및 정책 수립에 골다공증 치료 환경 개선의 당면과제들을 적극 반영해 주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김민석 국회 보건복지위원장(더불어민주당)은 “초고령사회에서 골다공증 및 골절 등 근골격계 질환은 노년의 삶의 품격과 행복을 좌우하는 만큼 우선순위의 국가투자가 필요하다고 본다. 제안해 주신 정책공약을 잘 참고해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와 차기 정부가 어르신들의 활력 넘치는 노후를 위한 전문적이고 지속적인 치료 환경 조성에 힘을 보태겠다”고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