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바티스 MET 억제제 ‘타브렉타’ 국내 허가 획득
상태바
노바티스 MET 억제제 ‘타브렉타’ 국내 허가 획득
  • 최수연 기자
  • 승인 2021.11.24 2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ETex14 확인 국소 진행성 및 전이성 비소세포폐암 치료

노바티스 경구용 MET 억제제 타브렉타(성분명 카프마티닙)가 MET 엑손 14 결손(skipping)이 확인된 국소 진행성 또는 전이성 비소세포폐암 환자의 치료제로 지난 23일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허가를 받았다.

비소세포폐암은 암세포의 성장을 촉진하는 다양한 돌연변이가 존재하며, 염색체 7번 장완에 위치한 원종양유전자인 MET에도 이상 반응이 나타날 수 있다. MET 유전자에서 발생하는 모든 이상 반응을 MET 조절 장애(dysregulation)라고 하며, 크게 MET 증폭(amplification)과 MET 변이(mutations)로 나뉜다. MET 엑손 14 결손은 대표적인 MET 변이에 해당된다.

MET 엑손 14 결손이 일어나면 세포 신호와 증식, 생존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MET 경로가 과도하게 자극되고 암세포의 증식을 유발한다. MET 엑손 14 결손은 전체 전이성 비소세포폐암 환자의 약 3%에서만 볼 수 있으나 공격적인 특성 탓에 예후가 좋지 않고, 특히 MET 엑손 14 결손 환자 중 진단 당시 뇌전이 환자는 37%, 뼈전이 환자는 49%로 나타났다.

타브렉타는 MET 수용체 티로신 키나아제를 선택적으로 억제하는 기전의 약물이다. 세포 내 수용체의 인산화효소 영역에 결합해 MET 인산화 반응을 차단하고 MET이 주요 하위 신호 전달 경로를 비정상적으로 활성화하는 것을 막는다.

식약처의 이번 허가는 MET 엑손 14 결손이 확인된 97명의 비소세포폐암 환자를 대상으로 한 주요 임상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이뤄졌다.

임상 연구에 따르면 타브렉타를 투여한 환자 중 이전에 치료받지 않은 환자에서는 68%, 이전에 치료를 받은 적이 있는 환자에서는 41%의 객관적 반응률(ORR)이 나타났고 환자들의 이러한 반응은 빠르게 관찰됐다. 이전에 치료받지 않은 환자의 68%, 이전에 치료를 받은 적이 있는 환자의 82% 등 대부분의 환자는 타브렉타로 치료 시작 후 7주 이내에 반응을 보였다. 이전에 치료받지 않은 환자의 반응 지속 기간 중간값(mDOR)은 12.6개월, 치료받은 환자는 9.7개월이었다.

완전관해(CR)와 부분관해(PR), 안전병변(SD)을 보인 환자 수를 모두 집계한 질병통제율(DCR)은 이전에 치료받지 않은 환자에서 96%로, 28명의 환자 중 27명의 질병이 통제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치료를 받은 적이 있는 환자에서는 69명 중 54명이 질병을 통제, 질병통제율 78%를 보였다.

뇌 전이가 있는 비소세포폐암 환자 13명(이전에 치료받지 않은 환자 3명, 치료를 받은 적이 있는 환자 10명)의 두개 내 병변 객관적 반응률(ORR)을 사후 분석한 결과, 완전관해를 보인 4명을 포함해 12명(92%)에서 질병 통제가 확인됐다.

타브렉타의 안전성 프로파일도 확인됐다. 대부분의 이상반응은 예측 가능한 1, 2등급이었고 용량 조절로 해결할 수 있었다. 가장 빈번하게 보고된 이상반응은 말초부종, 메스꺼움, 구토 및 혈중 크레아티닌 증가 등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