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명정보로 암생존자 합병증·만성질환 예측
상태바
가명정보로 암생존자 합병증·만성질환 예측
  • 최수연 기자
  • 승인 2021.11.24 2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암센터, 가명정보 활용 우수사례 경진대회서 "대상" 수상

국립암센터 인공지능사업팀(박현우, 정효정, 이예림, 이예지)은 주요 6대암(위암, 갑상선암, 폐암, 대장암, 유방암, 간암) 환자의 의료 빅데이터를 가명 처리 후 결합해 분석한 사례로 ‘가명정보 활용 우수사례 경진대회’서 대상을 수상했다.

개인정보보호위원회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금융위원회, 보건복지부와 합동으로 개최한 이번 경진대회는 가명정보 활용 우수사례와 아이디어를 발굴해 안전한 가명정보 활용의 저변을 넓히기 위해 올해 처음으로 개최됐다.

대상 수상 연구팀은 9년 동안 장기추적 관찰한 국립암센터 내원 환자 20만 명의 임상정보와 국민건강보험공단 진료정보를 결합해 암 생존자에서 주로 발생하는 심뇌혈관질환, 대사질환, 근골격계질환 등 장기 합병증과 만성질환을 예측했다.

특히, 환자정보와 공공기관 데이터 간 결합으로 새로운 데이터 활용가치 창출을 보여준 점에서 높이 평가됐다. 연구팀은 향후 인공지능 학습을 통해 암생존자의 합병증과 만성질환 발병요인을 파악해 예방 가능한 예측모델을 개발할 계획이다.

서홍관 국립암센터 원장은 “병원 데이터와 국가 의료 데이터의 안전한 결합으로 암환자의 합병증, 만성질환 등의 중요 정보를 장기 추적관찰하고, 200만 암생존자의 건강관리를 도울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향후 인공지능 학습을 통해 암생존자에게 실질적인 만성질환 관리전략을 제시하도록 예측모델을 개발해 환자 중심의 맞춤형 의료 서비스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