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형 암 진료 가이드라인 제정 착수
상태바
한국형 암 진료 가이드라인 제정 착수
  • 최수연 기자
  • 승인 2021.11.23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암센터, 가이드라인 수립 사업 설명회 개최

국립암센터는 2025년까지 약 5년간 총 23억원의 예산을 받아 국가 암 진료 가이드라인 사업을 추진한다.

국립암센터(원장 서홍관)는 지난 17일, 국가 암 진료 가이드라인 제정 착수 설명회를 열고 모든 암종에 대해 근거 중심의 다학제적 진료 가이드라인 구축 계획을 알렸다.

그동안 다양한 암종별 진료 가이드라인이 만들어졌으나, 그중 일부만 대한의학회의 인증을 받아 표준화된 암종별 진료 가이드라인 제정의 필요성이 대두되어왔다. 표준화된 암 진료 가이드라인은 정확한 정보에 기반한 근거 중심의 진료를 돕고 지역·계층 간 진료 불평등 해소에 기여할 수 있다.

국립암센터는 국가암중앙기관으로서 암에 대한 전문성을 바탕으로 암종별 학회를 비롯한 암 전문 의료 네트워크와의 협업을 통해 대한의학회에서 승인하는 공식적인 '국가 암 진료 가이드라인'을 제정하기 위해 나섰다.

사업단장을 맡은 왕규창 국립암센터 신경외과 교수는 “학회와의 원만한 소통과 협업을 이끌어 타당성이 높은 가이드라인의 구축을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국립암센터는 이번 사업을 통해 모든 암종에 대해 근거 중심의 다학제적 진료 가이드라인을 구축, 가이드라인 수립 후에도 다기관 암 전문 네트워크와 연계해 지속적인 모니터링으로 축적된 진료 데이터를 기반으로 가이드라인의 제·개정에 앞장서 치료 효과 향상을 추구할 방침이다

서홍관 국립암센터 원장은 “우리나라의 암 예방, 검진, 치료 수준은 이미 높은 수준에 달해있다.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질적 수준의 관리와(Quality Control) 향상(Quality Improvement)이다. 미국과 유럽에 의해 주도되고 있는 암 진료 및 연구 분야에 국립암센터가 나서 한국 맞춤형 암 진료 가이드라인을 제시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국립암센터는 2015년 ‘7대암 검진 권고안’을 발표, 최근 국가암데이터센터로 지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