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병원, 라오스 첫 국립대병원 건립 도와
상태바
서울대병원, 라오스 첫 국립대병원 건립 도와
  • 최수연 기자
  • 승인 2021.11.22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오스 보건부와 컨설팅 계약 체결...개원 후 3년 동안 전문 의료진 현지 파견

서울대병원은 지난 11일, 라오스 보건부와 라오스 UHS(University of Health Sciences) 병원 건립을 위한 컨설팅 계약을 체결, 라오스에서 처음으로 짓는 국립대병원 건립에 도움을 주기로 했다.

라오스 UHS 병원은 수도 비엔티안에 건립 예정인 라오스 최초의 국립대병원으로, 라오스 의료서비스 향상과 전문 의료인력 양성, 보건의료 환경개선을 목표로 추진 중이다. 24개 진료과와 특수클리닉으로 구성된 400병상(2만8700m2) 규모의 병원과 함께 시뮬레이션센터(2900m2) 및 각종 부대시설(2700m2)이 지어질 예정이다.

병원 건립을 위한 컨설턴트 선정 입찰에는 국내 유수의 병원들이 각각 컨소시엄을 구성해 참가했다. 치열한 경쟁 끝에 지난 9월 서울대병원 컨소시엄(서울대병원,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종합건축사사무소명승건축, 다인그룹엔지니어링건축사사무소, 상지엔지니어링건축사사무소, 케이씨에이)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컨설팅 사업비는 126억 원 규모로 전액 대외경제협력기금 차관으로 조달된다. 서울대병원은 개원 전 4년 동안 병원 건립을 위한 의료계획과 운영계획을 수립하고 현지 의료진을 한국에서 교육 예정이다. 개원 후에는 3년 동안 전문 의료진들을 라오스 현지에 파견해 의료기술을 전수한다.

라오스는 현재 의료수요가 점점 증가하지만 열악한 의료서비스로 환자 진료 인프라가 매우 부족하다. 이번 프로젝트가 완료되면 라오스 환자의 해외 유출을 크게 줄일 수 있는 한편, 라오스 내 유일한 의과대학 수련병원으로서 전문 의료인력 양성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프로젝트 총괄 책임자인 서울대병원 이동연 국제사업본부장은 “1950년대 후반 미국의 미네소타 프로젝트로 우리나라 의료가 눈부시게 발전한 것처럼 우리나라도 2010년부터 이종욱-서울 프로젝트를 통해 저개발 국가에 의료기술을 전수하는 사업을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며 “UHS 병원 건립 컨설팅도 그 일환의 하나로서 라오스 최초의 국립대병원 건립이라는 공공성과 상징성 측면에서 의미가 크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