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외학술복지재단, 장애 예술가 개성·재능 발굴
상태바
중외학술복지재단, 장애 예술가 개성·재능 발굴
  • 최수연 기자
  • 승인 2021.11.18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애인 미술공모전 ‘JW 아트 어워즈’ 시상...21일까지 전시

JW그룹 공익재단 중외학술복지재단(이사장 이종호·JW그룹 명예회장)은 서울 꿈의숲아트센터 드림갤러리에서 ‘2021 JW 아트 어워즈’ 시상식을 개최했다고 17일 밝혔다.

올해 7회째인 ‘JW 아트 어워즈’는 국내 산업계 최초로 시도된 기업 주최 장애인 미술 공모전으로, 장애 예술인들에게 창작 기회를 제공하고 장애에 대한 사회적 편견을 없애기 위해 제정됐다. 총상금 규모는 장애인 미술대전 중 최고 수준이며 지난 6년간 1257건의 작품이 접수, 222명의 수상 작가를 배출했다.

중외학술복지재단이 주최하고 (사)꿈틔움(이사장 이성규)이 주관하는 이번 공모전은 지난 7월부터 만 16세 이상 장애인을 대상으로 한국화, 서양화 등 순수미술 작품의 응모를 받았다.

중외학술복지재단은 이번 시상식에서 대상 1명(500만원), 최우수상 2명(각 300만원), 우수상 2명(가 200만원), 장려상 2명(각 100만원), 입선 20명(각 30만원)에게 총 2300만원의 상금을 전달했다.

대상은 세상과의 소통을 원색의 색감으로 그려낸 신현채(만22세, 발달장애 3급) 작가가 수상했다. 수상작 ‘내 마음속 상상의 친구들’은 코로나19로 외부 활동이 중단된 상황에서 답답하고 우울한 마음을 상상 속 캐릭터에 감정이입, 각양각색의 표정들로 표현했다.

작가 김성건·이다래 씨는 최우수상, 장원호·최원우 씨는 우수상, 권한솔·홍미경 씨는 장려상을 받았다. 총 27점의 수상작들은 오는 21일까지 꿈의숲아트센터 드림갤러리에 전시되며,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