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사평가원, ESG 통한 선한 영향력 내·외부 확산
상태바
심사평가원, ESG 통한 선한 영향력 내·외부 확산
  • 최수연 기자
  • 승인 2021.11.18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회 지속가능경영위원회 열고 ESG경영 추진성과 공유

심사평가원이 ‘측정할 수 없으면 관리할 수 없고, 관리할 수 없으면 개선할 수 없다’는 경영원칙에 입각해 ESG측정·평가시스템(HIRA-Ray)을 내실화하고 14개 과제를 중점 관리, 단계적 확대를 다짐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김선민)은 지난 17일, 제1회 지속가능경영위원회를 열고 ESG경영 추진성과 공유 및 전문가 의견 수렴을 통한 제도 보완을 논의했다.

지속가능경영위원회는 원장을 위원장으로 상임이사 전원과 비상임이사·지속가능경영전문가 8인으로 구성, 심사평가원의 ESG추진과 관련한 중요 사항을 논의하고 결정한다.

심사평가원은 지난 9월 사회·환경·거버넌스추진반과 10개 지원의 ESG 경영추진반을 구성, ESG를 경영에 접목해 사회적 책임을 완수하고 지속가능한 경영체계 구축을 선언한 바 있다.

이날 첫 개최된 지속가능경영위원회에서는 심사평가원이 현재 추진 중인 ESG경영 기본계획과 3분기까지의 추진성과에 대해 논의했다.

심사평가원은 환경·사회·거버넌스 별로 탄소발자국 Zero, 사회적영향&공유가치창출, 청렴·윤리문화&투명경영 등의 추진방향을 설정했다.

세부 추진과제로 ▲지자체 및 약사회, 제약회사 등과의 협업을 통한 폐의약품 안심처리 환경 조성 ▲강원도 다문화가정에 현지어로 작성된 건강 체크리스트와 브로슈어(보건의료상식, 폐의약품 처리방법 등), 건강KIT 등을 지원하는 ‘레인보우 건강 브릿지 사업’을 통한 다문화 가정의 건강과 사회통합 지원 ▲ ‘HIRA 지금바로행동프로젝트’를 연계한 ESG 113운동(1일 1E, 1월 1S, 3월 1G 활동)으로 사회적가치 실천문화 조성 ▲직원 금융투자 상품의 직무관련성에 대한 심사 등 우리 원 임직원 행동강령 명시‧구체화를 통한 이해관계자 충돌 방지 강화 등을 수립했다.

김선민 심사평가원장은 “최근 ESG가 유행어처럼 사용되고 있지만 심사평가원은 ESG 워싱, 그린 워싱을 경계해야 한다”며 “기관의 정체성과 실천 가능한 과제를 발굴해 환경보호와 사회적 약자 지원에 앞장서고, 법과 윤리를 철저히 준수하는 윤리경영 실천기관으로 위상을 공고히 해, ESG를 통한 선한 영향력을 내·외부로 확산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