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식 불가 간암 환자, 전이암 치료 후 이식 성공
상태바
이식 불가 간암 환자, 전이암 치료 후 이식 성공
  • 박진옥 기자
  • 승인 2021.11.17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년째 무병 생존...다학제 진료 시스템 기반 항암방사선 동시 요법 큰 도움
주동진 교수
주동진 교수

폐 전이로 간이식 수술을 받을 수 없던 시한부 간암 환자가 간이식을 받고 8년째 암 재발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세브란스병원 장기이식센터 간이식팀 주동진 교수(이식외과)는 간이식 수술 불가 판정을 받았던 62세 남성 환자에 2013년 간이식을 시행했고, 추적관찰 결과 수술 8년 후인 지금까지 건강히 일상생활을 하고 있다고 17일 전했다. 이 수술 결과는 대한간암학회지(Journal of Liver Cancer)에 게재됐다.

일반적으로 전이암이 있는 환자는 전이·재발 가능성이 크기에 이식 수술을 받지 못한다. 2009년 이 환자도 간암과 함께 간 혈관인 간문맥과 하대정맥에 암성 혈전이 침범, 6개월 시한부 판정을 받았다. 병기가 이미 많이 진행됐고, 폐에도 암이 전이된 상태로 간이식이 불가했기 때문이다.

간이식팀은 우선 관련 과와의 협진을 통해 가능한 모든 치료를 하기로 했다. 방사선종양학과에서는 방사선 치료, 흉부외과에서 폐 전이 치료, 소화기내과에서는 항암치료, 영상의학과에서는 고주파 열치료와 색전술을 통한 암성 혈전 치료로 전방위적 치료를 진행했다.

주동진 교수는 “처음엔 간이식이 불가한 환자였지만, 다학제적 치료를 통해 간 외 전이암이 모두 치료됐다. 또 종양 크기가 줄어 간이식을 받을 수 있을 정도로 병기가 낮아져 간이식 시도를 결정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환자는 간 적합성 검사를 통해 적합 판정을 받은 아들(당시 21세)의 간을 이식받을 수 있었다.

방사선종양학과와 소화기내과가 환자를 동시에 치료하는 다학제 진료 시스템 기반 항암방사선 동시요법(CCRT, concurrent chemoradiotherapy)이 환자의 간이식에 큰 도움이 됐다.

방사선 효과를 증진해 종양 축소 효과를 높이고 동시에 간 내 전이를 억제해 환자의 병기를 낮추는 방법으로, 전이암과 암성혈전이 있던 간암 환자에서 특히 효과가 좋았다. 현재까지 환자는 면역억제제를 사용하며 정기적으로 CT검사를 진행 중이지만 8년째 재발 소견은 나오지 않았다.

주동진 교수는 “암성 혈전과 폐 전이가 있어 간이식이 불가한 환자였지만 다학제 진료 시스템으로 병기를 낮춰 간이식을 할 수 있었다”며 “장기이식센터의 긴밀한 다학제 진료 시스템이 빛을 발한 사례인 만큼 앞으로도 다학제 진료를 통해 수술 가능성이 낮은 환자를 포기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