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보틱스CR서방정 특허 장벽 유지 ‘확고’
상태바
레보틱스CR서방정 특허 장벽 유지 ‘확고’
  • 박진옥 기자
  • 승인 2021.10.28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나이티드제약, 제네릭 허가社 대상 특허권 침해금지 가처분 신청

한국유나이티드제약(대표 강덕영)이 ‘레보틱스CR서방정(성분명 레보드로프로피진)’의 제네릭 허가를 받아 제품 출시를 준비 중인 일부 회사들을 상대로 특허권 침해금지 가처분 신청을 제기했다고 28일 밝혔다.

특허권 침해금지 가처분 신청은 특허권을 피보전권리로, 본안 판결 전에 미리 채무자의 침해행위 금지를 구하는 법적 절차다. 가처분 신청이 인용되면 제네릭 제조사들은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이 보유한 ‘레보드로프로피진 함유 서방정의 제조방법’ 특허로 보호받는 제조방법을 사용할 수 없다. 제네릭을 생산, 사용, 양도할 수 없어 즉시 레보틱스CR서방정의 제네릭 판매가 금지된다.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은 지난달 초 ‘레보드로프로피진 함유 서방정의 제조방법’ 특허를 근거로 일부 후발업체들을 상대로 특허침해금지 및 예방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침해 소송의 결과에 따라 후발업체들은 제네릭을 생산하지 못하는 것은 물론, 이후 제기될 손해배상 소송에서도 불리한 입장에 설 수밖에 없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레보틱스CR서방정은 레보드로프로피진을 주성분으로 하는 진해거담제로, 기존 1일 3회였던 복용법을 1일 2회로 개선한 개량신약이다.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은 레보틱스CR서방정을 제조하는 ‘레보드로프로피진 함유 서방정의 제조방법(존속기간만료 2039년 2월 12일)’ 특허를 등록받아 우수한 기술을 인정받았다. 이 제조방법 특허로 생산한 ‘레보틱스CR서방정’은 기존 레보드로프로피진 성분 의약품 대비 운반성과 장기 보관 능력이 향상, 유통 편의성을 크게 개선했다는 평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