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달 남은 대학수학능력시험, 조바심 금물
상태바
한달 남은 대학수학능력시험, 조바심 금물
  • 박진옥 기자
  • 승인 2021.10.14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윤나 경희대한방병원 한방신경정신과/수험생케어클리닉 교수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한 달 앞으로 다가왔다. 시험에 대한 압박감과 더불어 코로나 팬데믹의 장기화로 걱정과 불안감이 나날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마지막까지 흔들리지 않고 최선의 결과를 내기 위해서는 조바심은 잠시 내려놓고 자신의 몸과 마음의 상태를 점검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특히 올해는 대면 수업에 적응하느라 불면, 우울, 불안 등을 호소하며 내원하는 수험생 환자가 많아졌다. 학생마다 호소하는 증상이 다르기에 전문 의료진과의 상담을 통해 본인이 어떤 유형인지를 정확히 파악한 후, 효율적으로 개선해 나가야 한다.

수험생은 크게 불안형과 체력 부족형, 집중력 부족형으로 구분할 수 있다. 불안형은 과도한 스트레스로 걱정만 하며 시간을 보내는 유형이다. 필요 이상의 스트레스는 코티솔 호르몬을 과다 분비해 뇌의 활성도를 감소시키며, 두통, 소화불량, 기력저하 등 신체적인 증상으로까지 이어질 수 있다.

체력 부족형은 말 그대로 조금만 공부해도 쉽게 피곤함을 느끼고 공부를 지속할 수 있는 시간이 남들에 비해 짧은 경우다. 피로감이 계속되는 상황에서 신체적인 회복력 또한 저하될 수밖에 없다.

마지막으로 집중력 부족형은 다른 학생들에 비해 더 많은 시간을 학업에 할애하는 것처럼 보이나 실제 성적이 잘 나오지 않는 유형으로 흔히 공부 효율이 떨어진다고 평가받는다. 암기력이 떨어지고 시험을 보는 동안 실수가 잦다면 의심해 볼 필요가 있다.

급한 마음에 검증되지 않은 민간요법을 활용하는 경우가 많은데, 예상치 못한 각종 부작용으로 상황을 더욱 악화시킬 수 있는 만큼 신중하게 접근할 필요가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