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타필 ‘클리어 스카이 이니셔티브’ 프로젝트 추진
상태바
세타필 ‘클리어 스카이 이니셔티브’ 프로젝트 추진
  • 최수연 기자
  • 승인 2021.10.14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갈더마, 2022년까지 공장 전력 재생에너지로 100% 전환 목표

갈더마코리아(대표 김연희)는 14일, 바디 보습 전문 더마브랜드 세타필을 통해 ‘클리어 스카이 이니셔티브(Clear Skies initiative)’ 프로젝트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보다 건강한 환경과 밝은 미래에 기여하기 위한 클리어 스카이 이니셔티브 프로젝트는 책임 있는 경영을 기업 전반에 반영하려는 갈더마 의지를 담고 있다.

특히 실제 기업 활동이 환경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도록 ▲환경에 미치는 영향 감소 ▲더욱 깨끗한 원료를 이용한 포뮬라 개발 ▲스마트한 친환경 패키지 활용 ▲지역사회 기여도 등 총 4가지 실천 방안을 마련했다.

아울러, 기업 활동과 세타필이 환경에 미치는 긍정적인 영향력을 확대하고 건강한 지역사회 형성에 기여할 수 있도록 보다 구체적인 목표를 세웠다.

우선 2022년까지 현재 운영 중인 공장 내 전력을 모두 재생에너지로 전환하고 생산 시설 내 탄소중립(carbon neutral, 배출되는 탄소와 흡수되는 탄소량을 같게 해 탄소 순배출이 0이 되게 하는 것)을 달성할 예정이다.

김연희 대표는 “세타필은 원료 선정부터 공정까지 까다로운 프로세스를 거쳐 생산되기에 ‘착한’ 화장품으로 자리 잡고 있다”며 “이에 안주하지 않고 기업시민으로서 친환경 경영활동을 적극적으로 도입해 소비자를 넘어 지역사회에 건강하고 선한 영향력을 제공하기 위해 이번 프로젝트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어 “갈더마는 기업의 활동 및 제품이 실제 환경 문제 개선에 미치는 영향이 큰 만큼 다양한 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