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평성모병원 김세원 교수, 대한수면의학회 젊은연구자상 수상
상태바
은평성모병원 김세원 교수, 대한수면의학회 젊은연구자상 수상
  • 박진옥 기자
  • 승인 2021.10.11 12: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폐쇄성수면무호흡이 급성 폐손상의 경과에 미치는 영향 연구 공로
김세원 교수
김세원 교수

가톨릭대학교 은평성모병원(병원장 최승혜) 호흡기내과 김세원 교수가 최근 개최된 제56차 대한수면의학회 추계학술대회에서 젊은연구자상을 수상했다.

이 상은 매년 수면의학 및 시간생물학 연구 발전에 기여한 만 40세 이하 의료진의 학문적 성취를 기리기 위해 대한수면의학회가 제정했으며, 최근 1년간 국내외의 SCI(E)급 학술지에 논문을 게재한 회원 중 1인을 선정해 수여한다.

김세원 교수는 ‘폐쇄성수면무호흡에 의한 만성 간헐적 저산소증이 lipopolysaccharide (LPS, 박테리아 내독소) 유도 급성 폐손상 마우스 모델에서 미치는 영향’ 연구를 통해 폐쇄성수면무호흡이 있을 경우 급성 폐손상 발생 시 더 심한 폐손상과 염증반응이 나타날 수 있다는 사실을 밝혀내 수면의학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폐쇄성수면무호흡은 수면 중 상기도가 좁아지거나 막혀 발생하는 질환으로, 우리나라 국민 3.2~4.5% 정도에서 발생하는 매우 흔한 질병이다.

실제로 중환자실에 입원한 상당수의 환자가 기존 폐쇄성수면무호흡이 있는 상태에서 급성 폐손상을 경험하고 있으나, 지금까지 폐쇄성수면무호흡이 급성 폐손상의 경과에 어떠한 영향을 주는지는 잘 알려진 바가 없었다.

김세원 교수는 “이번 연구는 폐쇄성수면무호흡이 있는 환자들의 폐손상 예후를 예측할 수 있는 연결고리를 찾았다는 데 의의가 있다”면서 “향후 심층적인 연구를 통해 환자들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임상 결과가 도출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김세원 교수는 중환자의학과 수면무호흡, 수면호흡장애, 호흡기질환 분야 연구에 매진해 왕성한 학술 활동을 전개하고 있으며, 은평성모병원 호흡기센터 소속으로 흉부외과, 종양내과와 유기적인 다학제 협진을 통해 고난도 호흡기 질환 진단 및 치료 패러다임을 제시하고 환자 개개인의 특성에 맞는 최적의 치료를 시행하고 있다.

더불어, 은평성모병원이 보건당국과 협력해 운영하고 있는 코로나19 확진자 치료병상 전담 의료진으로서 확진 환자들의 임상 데이터 및 검체 샘플을 통해 환자들의 중증도를 파악할 수 있는 표지자(Early Biomarker) 분석 및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연구도 수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