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암센터, 차세대 디지털 의료영상 정보시스템 구축
상태바
국립암센터, 차세대 디지털 의료영상 정보시스템 구축
  • 최수연 기자
  • 승인 2021.10.08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양한 의료영상 통합 인프라 갖춰...암빅데이터 활용 기대

국립암센터(원장 서홍관)는 최근 차세대 디지털 의료영상정보시스템(PACS) 구축을 완료했다.

국립암센터는 영상의학, 핵의학, 병리학 등 분야별로 별도 구축해 관리되던 11개 솔루션을 하나의 데이터베이스(DB)로 관리·활용할 수 있도록 차세대 디지털 PACS를 통합 구축했다. 새롭게 구축한 PACS로 의료영상 정보의 관리 효율이 높아졌을 뿐 아니라 전자의무기록시스템(EMR)과의 연동도 용이하다.

PACS 구축으로 원내의 모든 의료영상 정보의 무손실 압축방식 보관이 가능해져 고화질의 원본 데이터를 임상 진료 및 연구에 활용할 수 있으며 다양한 판독 기능과 검사비교 조회 기능이 추가됐다. 파일 암호화 시스템을 도입해 보안이 크게 강화됐고, 서버 이중화로 실시간 백업(backup)이 가능해져 시스템의 안정성을 확보, 장애 발생 시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다. 또일부 솔루션의 경우 영상 로딩속도가 1/5 수준으로 줄었다.

손대경 헬스케어플랫폼센터장은 “암관리법 개정으로 연구진의 의료데이터 활용도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이번 차세대 디지털 통합PACS 시스템의 구축은 의료데이터와 영상데이터의 데이터 결합을 가능하게 함으로써 수준 높은 데이터 활용 요구를 충족시킬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국립암센터는 지난해 11월 방대한 양의 암 의료영상 데이터를 환자 중심으로 통합하는‘차세대 디지털 의료영상정보시스템(PACS) 구축 사업’의 대상자로 인피니트헬스케어(대표 홍기태·김동욱)를 선정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