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임, 원인 따라 치료법 달라요"
상태바
"난임, 원인 따라 치료법 달라요"
  • Health Issue&News
  • 승인 2021.09.29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영 건국대병원 산부인과 교수

난임은 피임을 하지 않은 부부가 정상적인 관계에도 1년 내 임신이 되지 않는 경우다. 한번도 임신을 하지 못하는 ‘일차성난임’과 임신을 한 적은 있으나 이후 임신이 안되는 ‘이차성난임’으로 분류한다.

원인으로는 남성은 호르몬 이상이나 선천적/후천적무고환증, 고환염, 선천적/후천적무정자증, 클라인펜터증후군, 간경화 등이 대표적이다. 여성은 난소 기능 저하, 다낭성난소 증후군, 배란장애, 난관손상, 면역학적이상, 감염, 심한 전신적 질환, 자궁내막증 등이 원인으로 꼽힌다.

진단을 위해 남성은 호르몬 검사, 정액검사, 정자기능 검사, 정자항체 검사 등 비뇨기과적 검사를 진행하며, 여성은 호르몬과 자궁내시경검사, 골반초음파, 자궁나팔관조영술을 실시한다.

대표적인 치료법은 배란 유도, 인공수정, 체외수정과 약물 치료 등이 있다. 인공수정은 여성에게 남편의 정자에 대한 항체가 있거나 정자 수나 정자의 운동성이 부족한 경우, 원인을 알 수 없는 경우 시행한다.

남편의 정자를 미리 처리해 여성의 배란기에 맞춰 자궁 속으로 직접 주입해 자궁 내 수정을 유도하는 방법으로 필요에 따라 미리 배란유도제를 사용하기도 한다.

체외수정은 나팔관 폐쇄, 나팔관 유착 등으로 난임이나 자궁내막증, 남성에게 원인이 있는 난임이거나 인공 수정에 여러 번 실패한 경우 등에 시도한다.

시험관 아기라 불리는 데 여성의 경우는 과배란 유도를 해, 여러 개의 난자를 채취하고, 남성의 몸에서 얻은 정자와 함께 자궁 밖에서 수정시키는 방법이다.

과배란 유도는 생리 3일째부터 약 7~10일간 배란유도제를 주사, 여러 개의 난자를 성숙시키는 방법이다. 호르몬 변화로 가슴 팽만감, 오심, 구토 등이 나타날 수 있고, 증상이 심하면 몸에 무리가 갈 수 있어 장거리 이동은 피하는 것이 좋다.

과배란유도 주사를 투여하는 동안에는 2~4일에 한 번씩 초음파 검사와 혈액 검사를 통해 난포의 성장 속도를 관찰하고, 약의 반응도를 체크하면서 용량을 조절해야 한다.

과배란유도 주사제 투여 시, 매일 같은 시간에 투여하는 것이 중요하다. 하지만 간혹 전날 같은 시간에 유도제를 맞지 못하거나, 하루를 건너뛴 경우에도 난임 시술 자체가 효과가 없는 것은 아니니 주치의와 상담 후 조치를 취한다.

난자는 초음파검사에서 난포가 18mm 이상 성숙했을 때 채취 일자를 결정하며, 이를 기준으로 35~36시간 전에 난포의 최종 성숙을 돕는 배란 촉진제를 투여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