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상포진 후 신경통, 초기 적극적 치료 필요
상태바
대상포진 후 신경통, 초기 적극적 치료 필요
  • 최수연 기자
  • 승인 2021.09.14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민정 건국대병원 마취통증의학과 교수

일교차가 큰 환절기에는 대상포진 환자가 증가한다. 대상포진의 가장 큰 고통으로 꼽히는 통증은 피부 발진이 회복된 후까지 이어질 수 있는데 이를 대상포진 후 신경통이라고 한다.

대상포진 후 신경통은 대상포진에 의한 발진이 생긴 다음, 한 달 후에도 통증이 지속되는 경우 진단된다. 발진이 있었던 부위가 따갑고 쓰라리며, 지끈거리고, 타는 듯한 화끈거림이 반복적으로 나타난다. 옷자락만 스쳐도 통증을 느끼기도 한다.

통증은 수개월에서 수년까지 지속될 수 있어 이로 인한 우울감, 수면장애, 변비, 피로감 등이 발생, 삶의 질이 떨어지기에 조기의 적극적인 치료가 필요하다.

피부발진 이후 생기는 통증은 바이러스로 신경이 손상됐기 때문이다. 젊은 환자보다는 나이가 많거나 당뇨 등의 지병이 있는 환자, 대상포진 발생 초기 피부발진이나 통증이 심할수록 대상포진 후 신경통을 겪기 쉽다.

약물치료와 더불어 신경차단술 대표적인 치료법으로 팔신경얼기 차단, 척추 옆 신경 차단, 갈비 사이 신경차단, 경막외 차단 등이 있다. 교감신경차단술을 하기도 한다.

통증전문의가 시행하는 반복적인 신경차단술에도 통증이 지속되면 약물이나 고주파를 이용해 통증을 일으키는 신경을 파괴하거나, 수술적 방법으로 체내 척수 자극기를 삽입해 통증을 일으키는 신경을 차단하기도 한다.

대상포진 후 신경통 예방을 위해서는 대상포진 예방접종이 권장된다. 대상포진이 생겼다면, 항바이러스제를 포함한 약물치료를 최대한 빨리 시작하는 것이 중요하다. 대상포진 발생 초기부터 신경차단술 등 통증에 대한 적극적인 치료가 도움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