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성질환관리 케어코디네이터 활성화 방안 논의
상태바
만성질환관리 케어코디네이터 활성화 방안 논의
  • 최수연 기자
  • 승인 2021.09.14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간협, 동네의원 우수 사례 통해 제도발전 방향 모색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제도 발전을 위한 토론회가 오는 15일 오후 2시 대한간호협회 간호인력취업교육센터 서울센터강당에서 개최된다. 토론회는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케어코디네이터 우수 사례 발표를 중심으로 유튜브(www.youtube.com/c/nursekorea)로 생중계된다.

국회 강선우 의원과 최연숙 의원 공동주최, 보건복지부 후원, 대한간호협회와 국민건강보험공단 공동주관으로 마련된 토론회에서 유원섭 일차의료만성질환관리 통합추진단장은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시범사업 추진현황 및 발전과제’를 발제하고, 김진숙 중계윌내과의원 케어코디네이터는 ‘케어코디네이터 활동 우수 사례’를 발표한다.

지정토론은 이건세 일차의료만성질환관리 통합추진위원장(건국대 예방의학교실 교수)이 좌장을 맡은 가운데 △고형우 보건복지부 건강정책과장 △이은영 국민건강보험공단 보장지원실장 △신동수 한림대 간호대학 교수 △윤주영 서울대 간호대학 교수 △조현호 대한내과의사회 의무이사 △백재욱 대한의사협회 보험자문위원이 참여한다.

특히,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사업 본격 추진 전 케어코디네이터의 중요성을 확인하고 성공적 정착을 위한 제도 개선 방향 제시를 위한 논의가 진행될 예정이다.

대한간호협회는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시범사업 시작 이후 의원급 의료기관에 케어코디네이터가 배치돼 교육‧상담 및 환자관리를 실시, 의료의 질이 향상되고 만족도 역시 높아졌다”고 진단하고 “반면, 케어코디네이터는 현재 전체 시범사업 기관 3640여개 중 66여명에 불과하다. 케어코디네이터의 역할 활성화를 통한 효율적인 만성질환관리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