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리증폭기, 보청기 대안 될 수 없다"
상태바
"소리증폭기, 보청기 대안 될 수 없다"
  • 박진옥 기자
  • 승인 2021.09.08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의료연, 소음성 난청 유발 가능...난청은 전문가 도움 필수

난청이 아닌 일반인들이 소리를 잘 들을 수 있도록 도움을 주는 ‘소리증폭기’는 의료기기가 아닌 전자제품으로, 출력이 너무 높은 경우 소음성 난청 유발 가능성이 제기됐다.

따라서 난청 환자는 소리증폭기 사용 전 전문가와 상담하고, 소리증폭기 사용 중 이상이 있을 경우 반드시 이비인후과 전문의의 진료를 받아야 한다는 지적이다.

한국보건의료연구원(원장 한광협, 이하 보의연)은 9월 9일 귀의 날을 맞아 ‘소리증폭기는 난청환자에게 유효한가’ 주제로 원탁회의 ⌜NECA 공명⌟을 개최, 소리증폭기 특성과 효과, 사용 시 유의사항 등에 대한 전문가 합의를 도출했다.

소리증폭기는 난청이 아닌 일반인들이 소리를 잘 들을 수 있도록 도움을 주는 전자제품으로, 보청기에 비해 저렴하며 온라인을 통해 쉽게 구매할 수 있다.

보청기는 난청으로 진단된 환자의 손실된 청력을 보조하기 위한 의료기기로, 반드시 전문가의 진단 및 처방이 필요하다.

그런데 최근 소리증폭기를 보청기 대신 사용하는 경우가 늘고 있어 보의연은 소리증폭기가 보청기의 대안이 될 수 있는지 의학적 근거를 토대로 대체 가능성을 확인하고, 올바른 정보 제공을 위해 원탁회의를 개최했다.

원탁회의는 한국보건의료연구원과 대한의학회 협력업무로 수행됐으며 대한이과학회, 대한청각학회 등이 참여했다.

회의 결과, 소리증폭기와 보청기의 사용은 청력 향상에 도움을 주지만 보청기가 소리증폭기보다 더 음성 인식 성능을 개선하고 듣기 노력을 감소시키는 것으로 확인했다.

청력손실 정도에 따른 임상적 유효성을 구분한 연구에서 경도와 중등도의 청력손실의 경우, 보청기와 소리증폭기 간 청력 향상의 유의미한 차이는 없었다. 그러나 중등고도 청력손실에서는 소리증폭기보다 보청기의 임상적 효과가 더 컸다.

소음하 어음(말소리) 검사에서 보청기는 어음 이해력을 11.9% 향상시킨 반면, 소리증폭기는 약 5% 이내의 향상을 보였으며 기기에 따라 편차가 컸다.

소리증폭기는 보청기의 대안이 될 수 없으나 최근 사용이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일부 출력이 너무 높은 소리증폭기가 소음성 난청을 유발할 가능성이 제기됐다. 따라서 소리증폭기 선택 시 △최소 어음영역 주파수 대역 500–4000Hz(헤르츠) 포함 △최대 출력 110dB(데시벨) 이하로 권장했다.

아울러 난청으로 진단받은 환자나 이비인후과적 이상이 발견된 경우, 소리증폭기를 사용하기 전에 전문가와의 상담을 권장하고, 소리증폭기를 사용 중에 이상이 있을 경우 반드시 이비인후과 전문의의 진료를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소리증폭기는 종류가 매우 다양하고, 웨어러블 장비 등의 다양한 형태를 가지고 있는 만큼 안전성과 효과를 확인하는 추가 임상연구가 필요하다는 의견에 따라 보의연은 소리증폭기의 안전성, 유효성, 비용효과성에 대한 임상 연구를 진행 중이다.

한광협 원장은 “최근 연령대와 무관하게 청력에 불편함을 호소하는 경우가 많아 보청기에 비해 접근성이 높은 소리증폭기에 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면서 “소리증폭기 오남용으로 인한 난청 악화를 예방하고 올바른 사용으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