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황장애 환자, 다른 정신 질환 동반 경우 많아
상태바
공황장애 환자, 다른 정신 질환 동반 경우 많아
  • Health Issue&News
  • 승인 2021.07.20 2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인은 불안에 취약한 기질적 특성이나 스트레스
전홍준 건국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

갑작스러운 호흡 곤란, 가슴 두근거림, 어지러움으로 응급실을 찾는 환자가 많다. 상당수는 검사상 심혈관계나 폐 질환을 진단받지 않고 이후 정신과 진료를 통해 공황발작 진단을 받는 경우가 많다.

공황장애는 최근 20년간 발생률이 빠르게 늘고 있는 질환이다.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2014년 9만3천명에서 2018년 15만9천명으로 70% 이상 증가했다. 연평균 증가율도 14.3%에 달한다.

미국정신의학회에 따르면 반복적인 공황발작으로 고통이 심하고, 어떤 일이 일어날 것으로 생각해 미리 불안해하는 예기불안, 회피 반응 등의 증상이 함께 나타날 때 진단된다. 원인은 불안에 취약한 기질적 특성이나 최근의 스트레스가 주로 거론된다.

공황장애 환자들은 예측하기 어려운 공황발작으로 인해 심한 공포심을 느낀다. 이로 인해 사람이 많은 곳에 가거나 외출을 꺼리는 등 사회적으로 위축돼 직장생활이나 대인관계 등 일상에서 큰 어려움을 겪는다.

공황장애의 또 다른 어려운 점은 공존 질환이 많다는 것이다. 연구에 따르면 공황장애 환자 중 광장공포증을 가진 비율은 약 47%, 우울 60%, 불면은 45%로 나타났다.

공황장애 환자 중 상당수는 다른 정신과 질병을 함께 지니며 이런 증상으로 더욱 고통받고, 더 나쁜 경과를 보인다. 공황발작은 견디기 어려운 증상을 가지고 있어, 많은 환자들이 공황발작을 경험한 후에야 정신건강의학과 진료를 받으러 온다.

하지만 공황장애 환자는 이전부터 우울과 불안 등 다양한 정신과적 증상을 가진 경우가 흔하다. 따라서 공황장애 환자 치료 시에는 공존 질환을 자세히 평가해 함께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

공황장애는 비교적 항우울제, 항불안제 등의 약물치료에 반응이 좋은 편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증상이 호전되지 않거나 자주 재발하는 경우, 인지행동 치료 등의 심리사회적 치료도 필요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