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효종 교수, 연구 논문 세계적 의학 학술지 ’Lancet‘에 게재
상태바
김효종 교수, 연구 논문 세계적 의학 학술지 ’Lancet‘에 게재
  • 최수연 기자
  • 승인 2021.07.16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약 ’필고티닙‘ 궤양성대장염 치료제로의 효과와 안전성 증명
김효종 교수
김효종 교수

김효종 경희대병원 염증성장질환센터장의 궤양성대장염 신약 '필고티닙(filgotinib)’ 임상시험 결과 논문이 세계적 의학 학술지 'The Lancet'에 게재됐다.

이번 논문은 글로벌 2b/3상 연구로 40개 국가에서 2040명의 18~75세 환자 중등도~중증 활동성 궤양성 대장염환자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결과다.

연구에서는 JAK1(Janus Kinase 1)의 선택적 억제제인 필고티닙(길리아드社) 200mg을 52주간 하루 한번 경구 투여했을 때 37.2%의 환자가 임상적 관해에 도달, 위약군의 11.2% 대비 통계학적으로 유의미해 궤양성 대장염의 치료제로의 효과와 안전성이 증명됐다.

김효종 교수는 “임상 참여 환자의 80%가 중증의 내시경학적 질환을 갖고 있고, 45%의 환자들이 기존 2개의 생물학적 치료에 불응성인 환자들로 구성, 전례 없이 치료가 어려운 환자들을 대상으로 한 임상연구에서 얻은 매우 값진 결과”라며 “우리나라 궤양성대장염환자수가 2030년 약 6만여명으로 급증이 예상되는 상황에서 새로운 약제의 개발은 의료계의 큰 희망”이라고 전했다.

이어 “향후 실제 임상에서 궤양성 대장염환자에 대한 치료제 선택의 폭이 매우 넓어지고 기존의 여러 약제에 불응성인 환자에게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The Lancet’은 의학전문지 권위도를 나타내는 인용지수(Impact Factor)가 79.31로 사이언스(41.845)와 네이처(42.778)를 뛰어넘는 세계적 의학 학술지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