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마비앤에이치, 중국에 K-건기식 깃발 꽂다
상태바
콜마비앤에이치, 중국에 K-건기식 깃발 꽂다
  • 박진옥 기자
  • 승인 2021.06.07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中 기업 아이니더와 건기식 10종 개발 제조 업무협약 체결

콜마비앤에이치의 중국법인인 강소콜마는 최근 중국기업과 120억원 규모의 건기식 제조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국내 기술로 제품 연구개발과 생산까지 ODM 토털 서비스 제공은 최초다.

강소콜마는 지난달 28일 아이니더생물의약유한공사(이하 아이니더)와 유산균을 비롯한 오메가-3, 콤부차, 멜라토닌 등 건기식 10종을 개발∙생산하는 업무협약을 맺었다. 콜마비앤에이치가 연구개발과 생산을 맡고 아이니더는 유통과 판매에 집중한다.

중국 산동 자유무역 시험구에 위치한 아이니더는 식품, 보건식품, 특수의학처방식품, 의약품 및 화장품을 판매하는 기업이다. 최근에는 중국 정부의 ‘건강한 중국 2030’정책에 발맞춰 건강기능식품 사업을 대폭 확대하면서 콜마비앤에이치와 협업 관계를 구축했다.

아이니더사는 수 개월간 콜마비앤에이치의 제조 실력을 점검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구개발부터 제품 제조 실력을 갖춘 콜마비앤에이치를 파트너로 선택했다. ‘동일 제품군에서 가장 뛰어난 맛을 찾는다’는 콜마비앤에이치의 원칙은 맛을 중요시하는 중국 고객의 입맛을 사로잡았다.

콜마비앤에이치는 이번 협약을 시작으로 69조원(2019년 기준) 규모의 세계 2위 건기식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늘어나는 주문 물량을 빠르게 대응하기 위해 추가 설비를 도입하는 한편 중국 산둥성 연태시에 연태콜마를 설립해 고객사 애터미와 함께 중국 시장을 집중 공략하고 있다.

정화영 콜마비앤에이치 공동대표는 “사회 고령화와 만성병 통제가 어려운 현재 중국 소비자들의 건강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건기식 시장도 확대되고 있다”며 “한국의 우수한 건기식 기술을 중국 현지 시장에 적극적으로 선보여 건기식 분야의 글로벌 No.1으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7월 중국 장쑤성에 건립한 강소콜마는 연 2천억원 생산능력으로 정제, 캡슐, 액제, 과립 등 전 제형의 건기식을 생산할 수 있는 설비를 갖추고 있다. 아울러 중국 시장에 빠르게 대응하기 위해 중국 식품약품감독관리국으로부터 품목 등록을 완료하고 설비에 대한 생산 허가 등의 준비를 마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